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4ㆍ15 총선을 겨냥해 외교안보 전문가 신범철(49)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을 영입하기로 했다고 한국당 관계자가 20일 밝혔다.

한국당은 21일 국회에서 황교안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신 센터장을 다섯번째 영입 인재로 발표할 예정이다.

대전 출신인 신 센터장은 2009~2010년 이명박 정부 시절 김태영 국방부 장관의 정책보좌관을 지냈다. 2013~2016년 외교부 정책기획관, 국립외교원 교수 등을 지냈다. 청와대ㆍ국회 등에서 자문위원을 맡기도 했다.

현재는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으로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 정세를 분석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외교ㆍ안보정책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 왔다는 점에서 한국당과 안보관이 비슷하다. 천안갑 지역에서 한국당의 출마 후보군으로 이름이 오르내리기도 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