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직원들이 이동통신 가입자 1,500만명 돌파 소식을 알리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 이동통신 가입자가 1,50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해 4월 5G 상용화 이후 가입자가 급성장한 결과다.

20일 LG유플러스는 1월 기준 현재 이동통신 가입자가 1,500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2019년 3월 1,400만명 가입자 달성 이후 10개월 만이다. 작년 4월 5G 상용화 이후 연간 가입자 성장률이 8%로, 최근 5년간 연평균 성장률 5~6%대를 크게 웃돈다.

지난해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클라우드 게임 등 다양한 5G 콘텐츠를 앞세운 5G 마케팅이 주효했던 것으로 LG유플러스는 자체 분석했다. 5G 연령대별 분포도 10대(5%), 20대(15%), 30대(14%), 40대(16%) 등 고르게 나타났다.

인터넷(IP)TV 상품과 이동통신 요금제를 묶어 할인 받는 결합상품도 모바일 가입자 유치에 힘을 보탰다. LG유플러스의 키즈 전용 서비스 ‘아이들나라’가 30, 40대 부모들로부터 호응을 얻었고 IPTV에서 넷플릭스를 제공하면서 보다 많은 가입자를 확보했다는 게 LG유플러스의 설명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5G 고객들의 월평균 데이터 이용량이 LTE보다 2배 이상 높게 나타날 정도로 5G 콘텐츠 수요가 높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LG유플러스 인당 모바일 데이터 평균 사용량은 LTE가 월 12GB, 5G는 최대 월 30GB 이상으로 집계됐다.

LG유플러스는 올 연말까지 전체 가입자 중 5G 고객 비율을 30% 수준으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말 기준 5G 가입자 비중은 약 10%다. 황현식 LG유플러스 컨슈머사업총괄 사장은 “모바일 가입자 1,500만명 달성은 5G와 함께 홈, 미디어, 인공지능 등 모든 사업이 유기적으로 연계돼 시너지를 발휘했기 때문”이라며 “올해도 무산 사업을 비롯한 각 영역의 고른 성장을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