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자료사진

삼성그룹이 20일 주요 계열사 사장단을 비롯한 2020년도 정기 임원 인사를 단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등 삼성그룹의 주요 계열사들은 지난 16일부터 퇴임 대상 임원들에게 계약 해지 사실을 통보하고 있다. 통상 퇴임 대상 임원들에 대한 통보는 인사 발표 전 이뤄진다. 삼성은 20일을 시작으로 설 연휴 전까지 사장단 등 고위급 인사를 마무리할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은 통상 12월에 사장단 및 후속 임원 인사를 발표해 왔지만 지난해 12월에는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을 비롯한 경영진들이 국정농단 사건 등 재판에 연루되며 인사가 지체돼 왔다.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과 강경훈 부사장 등 고위 임원들은 노조 와해 공작을 기획ㆍ실행한 혐의로 무더기 법정 구속됐다.

삼성은 최근 그룹 내 준법경영에 대한 감시ㆍ조사권을 갖는 준법감시위원회를 구성한 가운데 이를 진행하기 위한 각 기업이 이사회를 열어 준법감시위와 자율협약을 해야 하는데, 이에 앞서 사장단 및 임원 인사를 진행할 필요가 있는 상황이었다. 다만 대내외 불확실성이 높은 가운데 안정성을 중시해 삼성전자는 김기남 부회장(DS 부문장), 김현석 사장(CE 부문장), 고동진 사장(IM 부문장) 등 3인 대표체제를 유지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인현우 기자 inhy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