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들 희비 엇갈려… 남양주 단독 추진 예정

양주테크노밸리 조감도. 양주시 제공
구리남양주테크노벨리 조성사업 조감도. 구리시 제공

경기 북부지역의 판교테크노밸리를 꿈꿨던 양주시와 구리ㆍ남양주시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양주테크노밸리는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되면서 속도전에 들어간 데 반해 구리남양주테크노밸리는 사업성 문제로 백지화 수순을 밟고 있기 때문이다.

19일 경기도에 따르면 양주테크노밸리(30만1,000㎡)와 구리남양주테크노밸리(29만1,000㎡) 조성 사업은 2017년 11월 경기도 공모 사업으로 선정됐다. 남부에 비해 낙후된 북부의 균형 발전과 경제 활성화를 도모한다는 목표였다. 총 사업비는 양주테크노밸리 1,424억원, 구리남양주테크노밸리 1,711억원으로, 두 사업 모두 2024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됐다.

비슷한 규모의 첨단산업단지 조성이 목표였지만 결과는 판이하다. 양주테크노밸리 사업은 지난해 12월 23일 국토교통부 산업단지 지정계획에 반영되면서 연내 착공 기대감이 높아졌다. 도와 양주시는 올해 7월까지 개발제한구역 해제 입안 및 산업단지계획 승인 신청을 목표로 행정절차를 진행하는 등 사업 추진에 속도를 더하고 있다.

반면 구리남양주테크노밸리 사업은 백지화 수순에 접어들었다. 지난해 7월 열린 행정안전부 중앙투자심사에서 재검토 결정이 나왔기 때문이다. 과밀억제권역에 묶인 구리 지역 예정부지의 사업성이 낮게 나온 게 결정적이었다. 구리시는 결국 경기도에 사업 철회를 요청했다. 대신 올 상반기 푸드테크 사업에 대한 타당성 조사를 의뢰할 방침이다.

구리남양주테크노밸리 부지를 공유하는 남양주시는 지역 예정부지가 수도권정비계획법상 성장관리지역으로 세제혜택이 따른 것을 감안, 테크노밸리를 단독 추진하기로 했다. 남양주시 관계자는 “인근 군부대 땅을 포함해 독자적인 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할 구상”이라고 말했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