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공공일자리인 ‘서울형 뉴딜일자리’ 참여자 4,600명을 뽑는다고 19일 밝혔다. 우선 오는 20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108개 사업에서 787명을 선발한다.

참여자는 시 공공기관ㆍ자치구ㆍ민간 기업 등에서 최대 23개월 동안 서울형 생활임금(시급 1만530원)을 적용해 월 최대 223만원을 받고, 공휴일 유급휴가도 보장받는다. 직무와 취업 역량 교육도 지원된다.

시는 민간 업무 경험을 확대하기 위해 올해 민간기업 인턴십 대상을 기존 500명에서 1,300명으로 확대했다.

참여 희망자는 29일부터 2월4일까지 서울일자리포털에서 신청하면 된다. 사업별 자격요건, 업무 내용, 근로 조건 등도 확인할 수 있다.

조인동 시 경제정책실장은 “뉴딜일자리 참여자의 일 경험이 취업과 창업을 위한 디딤돌이 되고, 궁극적으로 민간기업의 취업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지원할 것”이라며 “공공기관뿐 아니라 민간기업에서도 경력을 쌓을 수 있는 협력 사업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권영은 기자 you@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