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탁구단 부임 당시의 추교성 신임 여자탁구대표팀 감독. 한국일보 자료사진

위기에 빠진 여자탁구 대표팀을 살리기 위한 한국 탁구의 선택은 추교성(49) 금천구청 감독이었다.

대한탁구협회는 남녀 대표팀이 2020 도쿄 올림픽 세계단체 예선전에 출전하기 위해 포르투갈로 출국한 18일, 추 감독의 여자대표팀 감독 내정을 갑작스럽게 발표했다.

탁구 지도자와 관계들에 따르면 유남규 전임 여자대표팀 감독은 이미 지난해 말 사의를 표명했다. 대한탁구협회는 ‘개인적인 사정’ 때문에 유 감독이 자진 사퇴했다고 밝혔지만, 사퇴의 진짜 원인은 선수와 갈등 탓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 감독은 점차 국제경쟁력을 잃어가고 있는 여자탁구가 도쿄 올림픽에서 성과를 내려면 마지막까지 무한 경쟁을 시켜야 한다고 봤다. 한 지도자는 “계속 경쟁을 강조하다 보니 세계랭킹이 높은 선수들이 불만을 가지게 됐고, 급기야는 훈련장에서 유 감독과 한 선수 사이에 심한 말이 오가는 일까지 벌어졌다”고 전했다.

유 감독은 이 사건을 계기로 선수들과의 소통에 더 어려움을 겪게 되자 결국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여자팀 지도 경험이 많은 추 감독을 혼란을 수습하고 올림픽에서 성과를 낼 적임자로 낙점했다. 추 감독은 1994 히로시마 아시안게임 복식에서 금메달을 따냈지만, 대중에 잘 알려진 스타 플레이어 출신은 아니다.

은퇴 뒤 여자 실업팀 현대백화점 코치로 지도자 경력을 시작했다. 가장 최근 지도한 금천구청 역시 여자 실업팀이며, 그전에는 독산고 등 유소녀팀을 이끌기도 했다. 추 감독은 일단 감독 내정자 신분으로 세계단체 예선전에 나선다. 탁구협회는 30일 이사회 의결을 거쳐 추 감독 선임을 확정할 예정이다.

오지혜 기자 5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