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석춘 교수의 파면을 촉구하는 연세대 학생대책위원회 학생들이 1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학생회관 앞에서 '류석춘 교수 규탄 릴레이 발언 및 집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연세대 재학생과 동문 단체들이 지난해 9월 일본군 위안부가 ‘매춘의 일종’이라는 망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의 파면을 촉구하고 나섰다. 류 교수는 논란 이후 4개월이 지난 현재까지 연세대에서 징계를 받지 않아 오는 3월 학기에 복귀가 점쳐지고 있다.

연세민주동문회ㆍ연세대 총학생회ㆍ이한열기념사업회ㆍ노수석열사추모사업회 등 6개 단체는 15일 성명을 내고 “연세대 당국은 신속히 류 교수를 파면해 학생들의 수업권을 보장하라”고 밝혔다. 이들은 “사건 이후 교원인사위원회가 열린 지 석 달이 지난 지금 류 교수에 대한 파면은커녕 새학기에 그의 강의가 다시 개설될 것이라는 소식이 들려오고 있다”며 “대학당국의 지극히 안이한 사태 인식과 원칙 없는 처리방식에 실망과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류 교수의 봄 학기 강좌 취소와 파면을 거듭 촉구했다.

학교본부가 재학생 및 동문들의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이들 단체는 “청와대 국민청원을 제기해 류 교수 파면 서명운동을 벌이고 교육부에 감사를 청구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연세민주동문회는 “오는 16일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연세대 출신 국회의원들이 류 교수 파면을 촉구하는 항의서한을 (학교에) 전달할 예정”이라며 “재학생들이 17일ㆍ20일 주최하는 릴레이 발언과 시위에 동문회 차원에서 동참하겠다”고 덧붙였다.

류 교수는 지난해 9월 19일 사회학과 전공과목 ‘발전사회학’ 강의 도중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한 데 이어 ‘위안부 피해자들이 자발적으로 갔다는 것인가’라는 학생들의 질문에 “지금도 매춘에 들어가는 과정이 자의 반, 타의 반이다. 궁금하면 한번 해보겠냐”고 되물었다. 같은 달 정의기억연대와 서민민생대책위원회 등 시민단체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 대한 명예훼손 등 혐의로 류 교수를 고발했고, 지난 13일 관할 서대문경찰서가 류 교수를 비공개 소환해 조사했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