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가 15일 국회 정론관에서 혁신통합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은 유의동 원내대표. 연합뉴스

새로운보수당이 15일 자유한국당에 보수통합을 위한 양당 간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혁신통합추진위와는 별도로 당대당 통합 논의를 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한 것이다.

하태경 새보수당 책임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새보수당과 한국당이 합의한 ‘보수재건 3원칙’에 입각한 양당 간 ‘보수재건과 혁신통합 협의체’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보수재건 3원칙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찬반 책임 면제ㆍ개혁보수 노선 설정ㆍ흡수 통합이 아닌 제3의 정당 창당으로, 새보수당은 통합 전제조건으로 이 3원칙의 수용을 내걸었었다.

하 책임대표는 이어 “민간단체 중심으로 이뤄진 혁통위는 다양한 여론을 수렴하기 위한 임의기구이기 때문에 보수재건과 혁신통합을 향한 효율적이고 진정성 있는 논의를 위해서는 양당 간 대화기구가 필요하다”며 “양당 협의체에서 보수재건과 혁신통합을 실현하기 위한 구체적 방안 등 핵심사항에 대해 논의하자”고 했다. 그러면서 “우선 양당 간 논의를 중심으로 하고, 그 원칙에 동의하는 세력들과 논의를 확대해 나가자”고 덧붙였다.

그러나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충북 청주에서 열린 충북도당 신년인사회에서 “시시비비하고 내부총질 할 것이 아니라 모든 자유우파 세력들이 다 통합해야 한다”고 밝혔다. 당대당 논의 협의체를 구성하자는 새보수당과는 미묘한 입장차를 보인 셈이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