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단계 옵션 지급 조건인
시총 1,000억달러 눈앞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최고경영자인 일론 머스크가 조만간 4,000억원에 달하는 성과급을 받을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로이터ㆍ연합뉴스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가 조만간 4,000억원에 달하는 성과급을 받을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로이터통신은 14일(현지시간) 테슬라의 주가가 지난 3달 간 두 배 이상 오르면서, 머스크가 3억4,600만달러(약 4,007억원) 규모의 성과급 주식을 받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머스크는 일반적인 월급이나 보너스를 받지 않는다. 대신 테슬라의 시가총액이나 경영 성과 달성 수준 등 조건에 따라 지급되는 성과 기반 주식옵션을 갖고 있다. 총 12단계로 나뉘어 있는 옵션 지급 조건 중 1단계가 시가총액 기준이다. 시가총액이 1,000억달러에 달하고 이 같은 수준이 1개월과 6개월 평균으로 유지되는 것이다. 현재 테슬라의 시가 총액은 969억5,700만달러로 최근 주가 상승 추이를 볼 때 기준 달성이 눈앞에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첫 번째 옵션 조건에 도달하면 머스크가 살 수 있는 주식 가치는 3억4,600만달러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2018년 머스크의 연봉계약에 따르면 12개 옵션을 모두 행사하려면 테슬라 시가총액이 머스크가 CEO 계약을 맺은 10년 동안 평균 500억달러씩 꾸준히 늘어 6,500억달러까지 도달해야 한다. 이때 머스크는 총 2,030만주의 테슬라 주식을 추가로 확보할 수 있다.

현재 머스크는 테슬라 지분의 19%에 해당하는 주식 3,400만주 가량을 보유하고 있다. 테슬라는 지난주 시가총액 기준으로 제너럴모터스(GM)와 포드를 제쳤다.

테슬라가 2018년 머스크의 연봉을 공개했을 때, 새로운 주식이 발행되지 않는 다면 이론상으로 머스크는 558억달러(약 64조원)까지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예상됐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