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한국당 대표 나온다면, 박지원 “이낙연 압승” 예상 
퇴임하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간단한 퇴임식을 마치고 차량에 탑승해 배웅나온 직원들에게 손을 흔들어 인사를 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종로에 출마할 것으로 점쳐지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이낙연 전 국무총리의 당선 가능성을 분석했다.

박 의원은 15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이낙연 총리가 종로로 (출마를) 굳히면 황교안 대표는 제가 여러 번 이야기했지만 배짱이 없어서 못 나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종로는 제13대 총선에서 독립 선거구가 된 이후 총선 전체 풍향계 역할을 하며 ‘정치 1번지’로 불린다. 이명박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을 배출했고 지역구 내 청와대가 있는 점 등 때문에 대선 주자들의 숙명적 대결이 이뤄지는 곳이기도 하다. 황 대표와 이 전 총리의 종로 빅매치에 정치권이 주목하는 까닭이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인천 남동구 인천로얄호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인천시당 신년인사회에 참석하기 위해 행사장으로 입장하며 손을 내밀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당 내에서도 황 대표의 출마지가 종로로 기울었다는 관측이 나오는데다가 이 전 총리도 종로에 전세 아파트를 얻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 같은 빅매치 가능성은 점점 높아지는 상황이다.

이를 두고 박 의원은 “(황 대표가 종로 출마로)기울면 좋다. 빅매치가 될 것”이라면서도 “저는 이낙연 전 총리가 압승을 하리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황 대표의 출마 가능성 자체를 부정적으로 보기도 했다. 그는 “못할 것이라고 본다. 왜냐하면 황 대표는 재작년 창원 성산에서 출마했으면 국회의원 당선되고 큰 기적을 이뤄서 굉장히 강한 위치를 공고히 할 수 있었지만, 그걸 피하고 원룸만 얻어 가지고 사모님하고 함께 가서 선거운동 했고 졌다”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