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명 논란 다시 사과하며 갈등 종결 호소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신년기자회견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질문이 나오자 복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조 전 장관 임명 논란을 거론하며 다시 한 번 “송구하다”고 사과했지만, 이제는 갈등을 끝내자는 뜻도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검찰개혁에 조국 전 장관이 민정수석으로서, 법무부 장관으로서 기여가 굉장히 크다”고 평가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과 검ㆍ경 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 관련 입법이 13일 마무리되는 과정에서 조 전 장관이 초안 마련과 협의 과정에서 핵심 역할을 했다고 보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또 조 전 장관 검찰 수사 및 재판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조 전 장관의 유ㆍ무죄는 수사나 재판으로 밝혀질 것”이라며 “결과와 무관하게 조 전 장관이 지금까지 겪었던 어떤 고초, 그것만으로도 저는 크게 마음의 빚을 졌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들께도 좀 호소하고 싶다”며 “이제 검경 수사권 조정법안까지 다 통과되었으니 이젠 조 전 장관은 좀 놓아주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문 대통령은 동시에 “조 전 장관 임명으로 국민의 갈등과 분열이 생겨나고 지금까지 이어지는 점은 송구스럽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그 분을 지지하는 분이든 반대하는 분이든 이제 갈등을 끝냈으면 좋겠다”고 거듭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국민과의 대화 때도 “조 전 장관 문제는 제가 그 분을 장관으로 지명한 취지와는 상관 없이 결과적으로 국민들에게 오히려 갈등을 주고 분열을 시킨 점에 대해 정말 송구스럽다는 말씀 다시 한 번 드린다”고 사과한 바 있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