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규현 “‘신서유기’ 덕분에 ‘웃는 남자’ 분장은 아무렇지도 않아”
알림

규현 “‘신서유기’ 덕분에 ‘웃는 남자’ 분장은 아무렇지도 않아”

입력
2020.01.14 16:20
0 0
규현이 ‘웃는 남자’ 출연 소감을 전했다. EMK뮤지컬컴퍼니 제공
규현이 ‘웃는 남자’ 출연 소감을 전했다. EMK뮤지컬컴퍼니 제공

가수 겸 뮤지컬 배우 규현이 '웃는 남자' 비하인드를 소개했다.

규현은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예술의 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진행된 뮤지컬 '웃는 남자' 프레스콜에 참석해 작품에 임하는 마음가짐을 밝혔다.

그윈플렌을 연기하는 규현은 "소집해제 후 첫 뮤지컬 작품이라 많이 고민했다. 대체복무 기간 중에 '웃는 남자'를 재밌게 봤던 기억이 있다. 제가 다시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규현은 "재연에 새롭게 합류한 만큼 초연 때 함께 했던 박강현과 수호에게 많은 조언을 얻었다. 부담감이랄 건 없다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최근 tvN 예능 프로그램 '신서유기 7'에서 다양한 분장으로 활약한 규현은 이번 '웃는 남자'에서 그윈플렌 역을 위해 또 다른 분장에 도전했다. 이에 규현은 "예능에서 최근에 하도 심한 분장을 많이 해서 이 정도는 아무렇지도 않았다. 입을 찢든 파란 분장을 하든 걱정도 되지 않았다. 생각보다 별 감흥이 없었다"고 전했다.

같은 역할을 맡은 수호는 "초연에 이어 재연까지 함께 할 수 있어 행복하다. 초연보다 좋은 모습 보여드리기 위해 많은 배우와 연출님이 고생을 많이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웃는 남자'는 빅토르 위고가 쓴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지난 2018년 국내 초연됐다. 초연 당시 역대 최초로 4개의 뮤지컬 시상식 작품상을 모두 섭렵한 '웃는 남자'는 작품성과 흥행성을 모두 업그레이드해 돌아왔고, 이번 재연은 오는 3월 1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된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