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이 12일 오후 미국 캘리포니아 샌타모니카에서 열린 제25회 크리틱스 초이스상 시상식에서 감독상을 받은 후 통역가 샤론 최와 함께 환호에 응답하고 있다. 샌타모니카=로이터 연합뉴스

영화 ‘기생충’이 미국 크리틱스 초이스상 시상식에서 감독상과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미국 연예 전문매체 할리우드 리포터 등에 따르면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은 크리틱스 초이스 협회(CCA) 주최로 12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샌타모니카에서 열린 제25회 크리틱스 초이스상 시상식에서 ‘1917’의 샘 멘데스 감독과 함께 감독상을 공동 수상했다. ‘기생충’은 외국어영화상 부문에서 4개 경쟁작, ‘애틀랜틱스’ ‘레미제라블’ ‘페인 앤 글로리’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등을 따돌리고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봉 감독과 멘데스 감독은 지난 5일 열린 제77회 골든글로브상 시상식에서 감독상을 두고 경쟁을 펼쳐 멘데스 감독이 트로피를 안았다. ‘1917’은 골든글로브상 작품상(드라마 부문)도 수상해 다음 달 9일 열릴 미국 아카데미영화상 시상식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봉 감독은 “전혀 예상을 못해서 비건 버거를 맛있게 먹으면서 시상식을 즐기고 있었다”면서도 “상을 받은 것보다 함께 노미네이션된 노아 바움백, 마틴 스코세이지,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 등 내가 사랑한 감독들과 함께 해서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내려가 반 정도 남은 비건 버거를 먹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크리틱스 초이스상은 미국 아카데미영화상 시상 결과를 예측할 수 있는 상 중 하나로 꼽힌다. 봉 감독과 멘데스 감독이 크리틱스 초이스상 감독상을 공동 수상하며 아카데미상을 향한 경쟁은 더욱 뜨거워지게 됐다.

작품상은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감독 쿠엔틴 타란티노)에게, 남녀주연상은 호아킨 피닉스(‘조커’)와 르네 젤위거(‘주디’)에게 돌아갔다. 남우조연상은 브래드 피트(‘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여우조연상은 로라 던(‘결혼 이야기’)이 차지했다.

라제기 영화전문기자 wender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