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객기 격추 추정 영상이란 미사일 (왼쪽 사진 점선원형)로 추정되는 물체가 사공을 날아가고 있다. 곧이어 섬광이 번쩍이는 장면이 포착되더니 미사일이 여객기를 관통하는 듯한 모습이 포착 (오른쪽 점선원형). 뉴욕타임즈에서는 이 영상을 우크라이나 여객기가 미사일에 격추되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뉴욕타임즈 홈페이지

이란 테헤란 이맘호메이니 공항을 출발해 우크라이나 키예프로 향하던 우크라이나국제항공 여객기의 8일(현지시간) 추락 사건에 대한 책임을 11일 인정한 이란이 관련국가와 유족들에게 사과 의사를 밝혔다.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11일 트위터에 글을 올려 “군이 실시한 초기 내부 조사 결과 인간의 실수가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국민들과 희생자의 가족, 관련국가에 깊은 유감과 사과, 조의를 전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미국에게도 책임을 전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자리프 장관은 “미국의 모험주의가 재앙을 불러일으켰다”고 사고 원인을 미국에 돌렸다.

앞서 이란 측은 “군이 의도치 않게 사고 여객기를 격추했다”고 밝혔다고 이란 국영 TV를 인용해 AP 통신이 전했다. 이란 측 성명에서는 “인간의 실수가 있었다”는 변명이 덧붙었다.

당시 사고로 승객 167명과 승무원 9명 등 176명이 숨졌다. 이란 측은 그동안 격추 가능성을 부정해 왔으나 미국과 캐나다 등은 첩보를 입수했다며 이란의 격추를 주장했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