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리와인드’ 황혜영X현진영X김수용, 화려한 입담 대방출! ‘기대 UP’
알림

‘리와인드’ 황혜영X현진영X김수용, 화려한 입담 대방출! ‘기대 UP’

입력
2020.01.08 19:59
0 0
황혜영X현진영X김수용이 폭풍 입담을 뽐낸다. 채널A 제공
황혜영X현진영X김수용이 폭풍 입담을 뽐낸다. 채널A 제공

황혜영-현진영-김수용이 수많은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다.

8일 방송되는 채널A ‘리와인드-시간을 달리는 게임’(이하 ‘리와인드’)에서는 시대를 앞서 간 연예계 산 증인, 투투의 마스코트 황혜영과 영원한 레전드 현진영, 개그계의 이단아 김수용이 출연한다.

1990년으로 타임슬립하는 이번 방송에서는 ‘리와인드’ 게스트 중 최다 출연에 빛나는 현진영의 데뷔 해를 추억하며 포문을 연다. ‘현진영과 와와’로 데뷔한 현진영은 자신의 전성기를 회상하며 과거 이야기를 쏟아낸다.

‘현진영과 와와’를 거쳐 간 댄서들은 댄서 생활 이후에 가요계에 큰 획을 그은 전설들이 되었다는데, 클론의 구준엽과 강원래부터 듀스의 이현도와 故 김성재, 지누션의 션까지 이름만 들어도 아는 화려한 라인업이 언급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현진영은 ‘와와’들을 발탁하게 된 비하인드스토리를 공개한다. 현진영은 자신이 심사위원으로 참가한 댄스 콘테스트에서 길쭉한 팔다리로 춤추는 구준엽과 강원래의 모습에 반해 ‘와와’ 1기를 결성했다고 밝힌다.

현진영은 이어 이현도과 故 김성재를 2기로 발탁하는 과정을 이야기한다. 그는 최고의 춤꾼 이현도를 뽑을 당시 주저할 수밖에 없었던 뜻밖의 이유를 공개해 녹화 현장을 깜짝 놀라게 하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리와인드’에서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발생한다. 그 동안 4회 우승으로 1위 자리를 굳건하게 지키던 박명수 팀이 최초로 종잣돈 0원의 굴욕을 맛볼 위기에 처하게 된다.

박명수는 항상 자신 있어 하던 부동산 문제마저 오답으로 적어 낸다. ‘박경제’로 불렸던 박명수의 명성이 끝까지 지켜질 수 있을지 이번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채널A ‘리와인드-시간을 달리는 게임’은 8일 오후 9시 50분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