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블랙독’ 하준, 바나나 사건 해답 찾은 특급 의리남 등극…블랙홀 매력 ‘뿜뿜’
알림

‘블랙독’ 하준, 바나나 사건 해답 찾은 특급 의리남 등극…블랙홀 매력 ‘뿜뿜’

입력
2020.01.08 12:14
0 0
‘블랙독’ 하준이 열연을 펼치고 있다. tvN 방송화면 캡처, 에이스팩토리 제공
‘블랙독’ 하준이 열연을 펼치고 있다. tvN 방송화면 캡처, 에이스팩토리 제공

'블랙독' 하준의 매력에 끝이 보이지 않는다.

7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블랙독’의 도연우(하준)가 ‘바나나 사건’으로 특급 의리남에 등극해 시청자들로 하여금 헤어나올 수 없는 도연우의 매력 늪에 빠지게 만들었다.

교내에서 '바나나 사건'이라 불리게 된 사건은 고3 중간고사 국어 시험 문제에 학생들의 이의 제기로 인한 복수 답안 처리 과정에서 발생했다.

바나나가 예시로 나온 문제였기에 이는 ‘바나나 사건’이 됐다. 교내 국어과 전체 회의를 통해 일차적으로 수업에서 가르친 것에 따라 복수 답안은 인정하지 않기로 했지만, 답안 자체에는 학생들의 말이 맞는다는 것을 부정할 수 없었다.

이에 도연우는 자신이 강단에 서고 있는 교육 방송 인맥을 동원해 3학년 국어를 담당하는 고하늘(서현진)을 돕는데 나섰다.

도연우의 주선으로 성사된 자리에는 고하늘과 지해원(유민규), 교육 방송 PD와 학교 수업 교재로 사용되는 교육 방송 교재의 집필자가 참석했다.

가벼운 술자리 같았지만, 신입 강사인 도연우로서는 어렵고 불편한 자리였고 그들 역시 도연우를 무시하는 언행을 스스럼없이 내뱉어 함께 자리한 교사들마저 불편함을 느끼게 했다.

하지만, 시험 문제 검토를 부탁하기 위해 자존심은 잠시 내려둔 도연우의 필사의 노력으로 그들이 원하던 진짜 답을 얻을 수 있었다.

학생들의 말이 맞았고 교사의 답이 틀렸던 것. 결국 복수 답안 처리가 인정되며 ‘바나나 사건’은 일단락됐다.

이처럼 ‘바나나 사건’ 해결 중심에는 도연우 있었다. 성적 정정의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있는 고하늘에게 명확성과 논리를 얹은 해답을 제시했고, 이는 누구보다 학생을 위함이었다.

그 과정에서 도연우의 특급 의리가 돋보였다. 학생들을 위해 자존심을 내려놓고 발 벗고 나선 모습은 도연우의 매력을 배가시키며 헤어나올 수 없는 블랙홀 매력에 빠져들게 만들었다.

특히 하준의 섬세한 연기가 이를 뒷받침했다. 학생을 위한 동료의 고민에는 신중하고 침착한 태도를 보였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마련된 교육 방송 사람들과의 자리에서는 학교에서는 볼 수 없던 사회 초년생 같은 반전 모습을 능청스럽고 자연스럽게 표현했다.

학생들에게 답안 정정에 대한 사과를 전하는 고하늘을 바라볼 때는 누구보다 든든한 면모로 듬직함을 느끼게 하며 그를 진심으로 응원하는 따뜻한 눈빛부터 흐뭇한 미소는 고하늘을 응원하는 시청자의 마음에 공감을 더했다.

하준의 캐릭터와 밀착된 연기가 시청자를 자연스레 도연우라는 인물에 빠져들게 만들었다는 평이다.

한편, 학생과 고하늘을 모두 지켜내며 키다리 아저씨와 같은 훈훈함을 더한 하준의 드라마 ‘블랙독'은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 tvN을 통해 방송된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