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국산차 판매량 800만대 선 무너졌다
알림

국산차 판매량 800만대 선 무너졌다

입력
2020.01.02 19:13
0 0

지난 해 총 판매 792만대, 전년비 3.8% 감소… 가장 많이 팔린 차는 그랜저

국내 완성차 연간 판매량이 700만대 선에 머무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해 가장 많이 팔린 차는 현대차 그랜저였다. 사진은 지난 달 출시된 준대형 세단 ‘더뉴 그랜저’. 현대자동차 제공
국내 완성차 연간 판매량이 700만대 선에 머무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해 가장 많이 팔린 차는 현대차 그랜저였다. 사진은 지난 달 출시된 준대형 세단 ‘더뉴 그랜저’. 현대자동차 제공

국내 완성차 업계의 지난 해 판매량이 700만대 선에 머물렀다.

국내 완성차 5개사의 연간 판매량은 2016~2018년 3년 연속 800만대 선을 유지했으나 지난 해 전반적인 경기 침체와 자동차 구매수요 하락, 중국과 인도 등 신흥시장 수요 위축이라는 대내외적 악재를 피하지 못했다.

2일 각 사 자료에 따르면 현대ㆍ기아차, 한국지엠(GM), 르노삼성, 쌍용차 등 5개 완성차 업체의 지난해 판매량은 총 792만812대로 전년(823만3,856대)보다 3.8% 감소했다. 내수는 0.8% 줄어든 153만3,166대, 수출은 4.5% 적은 638만7,646대를 기록했다.

업체별로는 현대차(442만2천644대)가 3.6% 감소했고, 기아차(277만693대)가 1.5% 줄었다. 한국GM(41만7,226대) -9.9%, 르노삼성차(17만7,450대) -22.0%, 쌍용차(13만2,799대) -6.5% 등도 모두 마이너스 성적표를 받았다.

내수 시장에서는 현대차가 유일하게 선전했고 나머지 4사는 부진했다.

현대차는 전년 대비 2.9% 증가한 74만1,842대의 판매 실적을 올린 반면 기아차(52만205대) 판매는 2.2% 감소했다. 쌍용차도 10만7,789대로 전년보다 1.2% 줄었고 한국GM(7만6,471대)과 르노삼성차(8만6,859대) 역시 각각 18.1%, 3.9% 판매가 감소했다.

수출 성적표도 썩 좋지 못했다.

현대차(368만802대)와 기아차(225만488대)는 신흥시장 수요 위축으로 전년 대비 수출 물량이 각각 4.8%, 1.3% 줄었다. 르노삼성차(9만591대)와 쌍용차(2만5,010대)도 수출이 각각 34.0%, 23.9% 급감했다. 한국GM(34만755대)도 7.8% 줄었다.

지난해 12월 실적만 보면 완성차 5개 업체가 모두 전체 실적이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다만, 내수에서 기아차가 전년 같은 달보다 16.4%, 현대차가 2.3% 증가한 판매 실적을 올리며 새해 판매량 회복에 대한 기대를 키웠다.

지난해 가장 많이 팔린 차는 현대차의 그랜저(10만3,349대)였다.

그랜저는 3년 연속 10만대 판매 기록과 국내 최다 판매 기록을 함께 썼다. 현대차 쏘나타(10만3대)가 2위에 올랐고 이어 현대차 포터(9만8,525대), 싼타페(8만6,198대), 기아차 카니발(6만3,706대)의 순이었다. 현대차 아반떼(6만2,104대), 기아차 봉고(5만9,017대), 기아차 K7(5만5,839대), 기아차 쏘렌토(5만2,325대), 현대차 팰리세이드(5만2,299대)가 톱10에 들며 현대ㆍ기아차가 판매 상위 1∼10위를 휩쓸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