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사 중 연단을 뛰어다니는 아이를 안아줄 정도로 인자하던 프란치스코 교황이 무례한 행동을 한 신도에게 불같이 화를 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거듭된 교황의 사과에도 논란은 여전하지만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선 오히려 “인간적이라서 더 친근한 교황”이라는 반응도 나왔습니다.

사건은 2020년 새해를 몇 시간 앞둔 지난달 31일 저녁 바티칸 성 베드로 광장에서 일어났죠. 새해 전야 행사에서 교황은 광장에 운집한 신도와 관광객들을 축복했어요. 온화한 미소를 띤 채 어린 아이들의 손을 잡아주고 볼에 입을 맞췄죠.

교황이 인사를 마치고 돌아서려던 순간 자주색 패딩을 입은 한 여성이 교황의 오른손을 낚아 채 세게 끌어당겼습니다. 힘이 얼마나 셌던지 교황은 휘청거리며 몸을 돌려세웠죠. 통증이 심한 듯 얼굴이 잔뜩 찌푸려진 채로요. 여성이 손을 놓지 않자 교황은 왼손으로 여성을 손을 두 차례 때리며 뿌리쳤어요. 돌아선 교황의 표정은 화가 난 듯 굳어 있었죠.

교황은 다음날 바로 사과했습니다. 그는 “우리는 자주 인내심을 잃으며 그건 내게도 일어난다. 어제의 잘못된 사례에 관련해 사과한다”고 말했습니다. 새해 첫 미사에서는 “여성을 향한 모든 폭력은 여성에게서 태어난 신에 대한 모독”이라고 강조하기도 했죠.

하지만 교황의 태도가 적절했는지 논란은 여전한데요. 그래도 이 소식을 접한 국내 누리꾼들 중에는 오히려 교황을 지지하는 의견을 밝히고 있는 이들이 적지 않습니다. 온라인에는 “인정하고 사과하는 모습이 훨씬 더 가슴에 와 닿는다”(Si****), “막 돼먹게 행동한 게 문제지 누구라도 저러면 성질 나는 거 아닌가”(미****), “교황도 노인인데 다치지 않은 게 다행”(울****)이라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용식 PD yskit@hankookilbo.com

허정헌 기자 xscope@hankookilbo.com

[저작권 한국일보]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