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정준희, ‘진보 방송 비판’ 진중권에 “안 봤는데 어떻게 알고 비판하나”

알림

정준희, ‘진보 방송 비판’ 진중권에 “안 봤는데 어떻게 알고 비판하나”

입력
2020.01.02 11:00
0 0

 JTBC ‘뉴스룸’ 대토론회서 설전 

정준희 교수와 진중권 전 교수가 1일 JTBC ‘뉴스룸’ 대토론회에서 신경전을 벌였다. JTBC 방송화면 캡처
정준희 교수와 진중권 전 교수가 1일 JTBC ‘뉴스룸’ 대토론회에서 신경전을 벌였다. JTBC 방송화면 캡처

정준희 한양대 겸임교수가 ‘언론개혁’을 주제로 한 토론회에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에게 공세를 퍼부었다. 진 전 교수가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알릴레오) 등 진보 성향의 방송 매체를 비판하자 “안 봤는데 어떻게 아느냐”고 몰아부친 것이다.

1일 방송된 JTBC ‘뉴스룸- 신년특집 대토론’에서는 전통 미디어에 대한 불신 현상의 원인과 해법을 놓고 언론학자들의 2시간가량 열띤 토론이 벌어졌다. 이날 정 교수와 진 전 교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이창현 국민대 교수가 토론자로 참석했다.

이날 정 교수는 대중이 언론을 불신하게 된 이유로 진 전 교수가 진보 성향 매체들의 편향성을 꼽자 반박했다. 진 전 교수는 대중이 언론을 불신하게 된 이유에 대해 “이른바 ‘그쪽 편 미디어들’ 문제가 많다. 그쪽 사람들 듣기 좋아하는 뉴스를 내주는 미디어들이 있다”며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뉴스공장)을 예로 들었다.

진 전 교수는 “(‘뉴스공장’이) 조민 씨(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를 인터뷰 할 때 피의자가 하고 싶은 말을 그대로 내보냈다”며 “봉사활동을 어느 프로그램에서 했는지, 담당 교수가 누구였는지 등 핵심 질문을 해야 하는데 질문은 안하고 온갖 변명만 들어줬다”고 주장했다.

이에 정 교수는 “뉴미디어의 대표는 ‘알릴레오’가 제일 잘못했고, 레거시 미디어는 ‘뉴스공장’과 ‘PD수첩’이 잘못했고, 그 바깥은 없느냐”며 보수 성향 유튜브 방송 ‘신의한수’를 봤는지 물었다. 이에 진 전 교수가 “그런 거 안 본다”고 답하자 “거기에 수 많은 가짜 뉴스들과 허위 사실들이 나온다”며 “안 봤는데, 어떻게 아느냐, 소문으로만 본 거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진 전 교수는 “알릴레오도 거의 한 본다. 내가 판타지물을 싫어한다”고 받아 쳤다.

이날 두 사람은 유튜브가 기존 언론의 대안이 될 수 있는지를 두고도 다른 시각을 드러냈다. 진 전 교수는 “유튜브 방송 상당 부분이 판타지로 채워져 있다. 특히 보고 싶은 뉴스만 보는 확증 편향이 심해져 듣기 좋은 거짓말을 하는 사람들이 환영을 받는다”고 꼬집었다.

정 교수는 이 같은 우려에 어느 정도 동의한다면서도 “한국이 유독 편향적 사회가 돼서 그렇다는 결론은 아닌 것 같다”며 “기성 매체로부터 기대감을 충족할 수 없어서 그 불만의 결과로 정파화를 충족시켜줄 수 있는 유튜브가 뜨게 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