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의 추론형 AI 엔진으로 업계 새 물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계 최초의 추론형 AI 엔진으로 업계 새 물결

입력
2019.12.30 08:47
0 0

인공지능의 지능화 위해 새로운 알고리즘 제시

인간의 추론 방식을 구현한 범용 AI 엔진 개발

모든 산업부문에 적용 가능한 챗봇 출시 임박

(주)마인드에이아이(대표 이정환, 이하 마인드AI)는 10년 이상의 연구개발을 바탕으로 완전히 새로운 심볼릭(Symbolic) 기반의 논리적인 추론을 구현하는 인공지능(AI)을 개발하고 있다.

이 회사는 세계 최초로 기존의 신경망 AI 모델과는 궤를 달리하는 인간의 사고(思考), 즉 추론 방식을 공식화한 알고리즘 모델과 범용 AI 엔진을 선보이며 AI 혁신을 선언했다.

이 범용 AI 엔진의 핵심은 자연 언어를 고유의 새로운 데이터 구조로 변환해 인간과 같은 추론을 수행하는 것이다.

마인드AI는 데이터 값으로 쓰이는 추론의 기본 단위를 ‘캐노니컬(Canonical)’로 정의하고 이를 통해 엔진을 모델링한다.

캐노니컬은 사람이 지식을 습득하는 방식을 반영해 만든 알고리즘으로 인간의 언어인 자연어를 이해하고 논리적 추론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기존 AI 모델과는 큰 차별성을 가진다.

기존의 신경망 기법으로 구성된 AI는 참과 거짓을 구분하는 방식으로, 수많은 데이터를 학습해 정확도를 높여가는 방식이다.

신경망 AI는 주어진 훈련 데이터를 기반으로 패턴분석·확률 등을 통해 계산 결과만을 낼 뿐 결과 도출 과정을 설명할 방법이 없고, 사람이 설계한 것 이상으로는 확장성을 갖지 못한다.

반면, 마인드AI의 캐노니컬 모델은 연역법, 귀납법, 귀추법 등 인간의 추론 방법을 기술적으로 구현한 알고리즘을 통해 참·거짓의 단방향의 추론이 아닌 양방향의 입체적인 추론을 가능하게 한다.

이러한 캐노니컬 모델이 탑재된 마인드AI의 엔진은 언어에 대한 제약이 없고 인지적으로 학습하고 성장할 수 있으며, 슈퍼컴퓨터나 빅데이터 없이 혁신적인 데이터 구조만으로 논리적인 추론이 가능해 진일보한 AI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마인드 AI의 엔진은 교육하는 과정도 매우 수월하다.

필요한 매뉴얼을 제공하면 엔진은 스스로 매뉴얼을 캐노니컬로 변환 후 논리적인 기법을 통해서 자동으로 이해하고 지식으로 사용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얻는 지식을 ‘온톨로지(Ontology)’라고 하고 이는 엔진의 동력원이 된다.

온톨로지는 사물과 사물 간의 관계 및 여러 개념을 컴퓨터가 처리할 수 있는 형태로 표현하는 것을 말하는데, 마인드AI의 엔진은 데이터 구조 및 로직을 캐노니컬화해 모든 분야에서 제약 없이 범용으로 사용할 수 있어 성장 가능성이 높고 더욱 혁신적이라는 평이다.

현재 마인드AI는 모든 분야에 적용할 수 있는 챗봇(Chatbot) 플랫폼 구축 및 시범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를 위해 인지능력과 투명성 측면에서 독보적이고 차별화된 솔루션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내년에 챗폿 플랫폼이 본격적으로 상용화가 되면 업계에 큰 반향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정환 대표는 “내년엔 블록체인 연계사업을 비롯해 오픈응용프로그램인터페이스(API)를 출시할 계획”이며, “제3의 물결을 불러올 추론형 AI 엔진으로 업계에 중추적인 역할을 해가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