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호 전 경남지사, 거창 출마 선언 “고향서 큰 정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김태호 전 경남지사, 거창 출마 선언 “고향서 큰 정치”

입력
2019.12.16 18:02
0 0
[저작권 한국일보] 지난해 4월 경남도지사 선거 자유한국당 후보로 추대된 김태호(맨 오른쪽) 전 경남도지사가 여의도 한국당 당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inliner@hankookilbo.com

자유한국당 소속 김태호 전 경남지사가 16일 내년 총선에서 경남 산청ㆍ함양ㆍ거창ㆍ합천 지역에 출마한다고 공식 선언했다. 한국당에서 중진 의원들을 향해 터져 나오던 수도권 험지 출마 요구에도 불구하고 고향인 거창 출마를 확정 지은 것이다.

김 전 지사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더 큰 정치의 첫 걸음을 고향에서 시작하겠다”며 “역동성을 잃어가는 이곳을 꿈틀거리는 희망의 지역으로 함께 만들어 가고 싶다”고 밝혔다. 재선 출신의 김 전 지사는 2011년 보궐선거(18대), 19대 총선에서 경남 김해을에서 당선됐다. 김 전 지사는 “당의 요청을 거절하기 어려워” 김해 지역에서 출마해 왔으나 이제는 고향에서 새롭게 시작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김 전 지사는 고향 출마 가능성은 최근 계속해서 거론돼 왔다. 다만 지난달 김태흠ㆍ이양수 의원 등 한국당 초ㆍ재선 의원들 중심으로 당내 거물급 인사들의 수도권 등 험지 출마를 주장하는 목소리가 커진 터라, 김 전 지사가 결정을 번복할 수도 있다는 예상이 나왔다. 산청ㆍ함양ㆍ거창ㆍ합천은 대표적 ‘보수텃밭’으로 꼽힌다.

산청ㆍ함양ㆍ거창ㆍ합천 현역 의원은 같은당 강석진(초선) 의원이다. 바른미래당에서는 신성범 전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지역구위원장인 권문상 변호사가 뛰고 있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