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규모 6.8 강진이 닥친 필리핀 남부 다바오주 파사다의 한 마을 시장이 지진으로 인해 갈라져 있다. 파사다=EPA 연합뉴스

앞서 지난 10, 11월 강진으로 사상자가 발생한 필리핀 남부에서 15일(현지시간) 규모 6.8 지진이 발생해 최소 4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부상했다. 본진 이후에도 최대 규모 5.8에 달하는 여진이 80여차례 발생해 추가 피해가 우려된다.

미국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11분쯤 인구 120만명이 넘는 필리핀 남부 민다나오섬 다바오주에서 서남쪽으로 61㎞ 떨어진 곳에서 강진이 일어났다. 진원의 깊이는 28.2㎞로 관측됐다. USGS는 당초 지진의 규모를 처음에는 6.9로 발표했다가 6.8로 낮췄다. 쓰나미 경보는 발령되지 않았다. 필리핀화산지진학연구소(Phivolcs)는 본진 이후에도 최대 규모 5.8에 달하는 강한 여진이 80여 차례나 발생했다고 덧붙였다.

로이터 통신은 다바오주 마타나오 지역 관리를 인용, 지진 당시 벽이 붕괴돼 6세 여아 1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전했다. 구조당국은 진앙과 가까운 파다다에서 3층짜리 시장 건물이 붕괴하면서 최소 3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해당 건물에서 6명이 구조됐지만, 몇 명인지 알려지지 않은 시민들이 무너진 건물 안에 갇혀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dpa 통신은 보도했다. 막사이사이 지역에서도 지진으로 인해 최소 14명이 부상했다고 dpa 통신은 전했다. AFP통신도 현지 관리를 인용, 부상자가 62명까지 집계됐다고 전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진 발생 당시 다바오시의 자택에 있었지만, 피해를 입지 않았다고 대통령실은 밝혔다. 다바오와 코타바토 당국은 학교 건물의 안전성을 점검하기 위해 16일 각급 학교에 휴교령을 내린 상태다

민다나오 지역에서는 앞서 지난 10월과 11월에 4차례의 강력한 지진이 덮치며 20여 명이 목숨을 잃은 바 있다.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지진대에 자리 잡은 필리핀은 연중 크고 작은 지진이 잦다. 2013년 10월에는 필리핀 중부에서 규모 7.1의 지진이 일어나 220명이 숨졌고, 1990년 7월에는 루손섬 북부에서 7.8의 강진이 발생해 약 2,400명이 사망하기도 했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