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영천고속도서 7분 간격 차량 50대 쾅쾅 39명 사상 
경북 상주-영천간 고속도로 사고 현장 모습. 경북도소방본부 제공
14일 새벽 상주영천고속도로 영천방향 빙판길 다중추돌사고 현장에서 연기가 나고 있다. 경북소방본부 제공

주말 새벽 상주-영천간 고속도로에서 ‘블랙 아이스’로 인한 2건의 다중추돌사고로 차량 50대가 추ㆍ충돌, 7명이 숨지고 32명이 부상했다. 8대의 차량에 불이 나 피해가 커졌고, 고속도로 양방향 통행은 11~12시간만에 재개됐다. 일부 희생자는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훼손이 심하고, 부상자들도 정도가 심한 경우가 많아 안타까움을 더해주고 있다.

 4시41분 영천방향서 28대 사고 
 8대서 화재… 6명 사망 14명 중경상 

경북경찰청과 경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14일 오전 4시41분쯤 경북 군위군 소보면 달산리 상주영천고속도로 서군위IC부근(상주기점 26.4㎞) 영천방향에서 28대의 차량이 추ㆍ충돌하면서 8대의 차량에 불이 났다. 이 사고로 6명이 숨지고 14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현장은 화학물질은 싣고 가던 탱크로리, 건자재를 운반하던 1톤트럭, 상품 운반용 대형 탑차, 승용차 등 28대가 서로 뒤엉키고 불이 나 아수라장을 방불케 했다. 콘크리트로 된 중앙분리대도 곳곳에서 부숴져 사고 당시 충격을 짐작케 했다.

사망자 중 1명은 사고차량에서 내려 가드레일 밖으로 대피하던 중 교량 아래로 추락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지점은 진행방향 오른쪽에 야산이 있고 달산1교가 만나는 지점으로, 겨울철 상습결빙지역으로 알려져 있다. 인근 주민과 운전자들은 “이곳은 평소에도 바람이 심한 곳이어서 주의해야 하고, 특히 겨울철 비가 오기라도 하면 노면이 얼어붙는 경우가 많아 위험한 곳”이라고 말했다.

14일 오전 4시 41분쯤 경북 군위군 소보면 상주-영천고속도로 다중 추돌사고 현장에서 119 등 관계자들이 사고 수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7분 뒤 4.6㎞ 전방 반대방향서도 사고 

7분쯤 뒤에는 반대방향에서도 22대의 차량이 서로 부딪치는 사고가 났다. 오전 4시48분쯤 군위군 소보면 산법리 상주기점 31㎞ 지점 상주방향에서 22대의 차량이 미끄러지면서 뒤엉켜 1명이 숨지고 18명이 부상했다.

비슷한 시간대 2곳에서 난 사고로 39명이 숨지거나 다쳤고 트럭과 승용차 등 50대가 불에 타거나 파손됐다.

사망자와 부상자들은 구미 차병원, 구미 강동병원, 상주 적십자병원, 대구 영남대병원 등 대구ㆍ경북지역 10개 병원에 이송됐다.

구미 차병원 앞에서 만난 사고수습 한 관계자는 “목불인견이었다”며 불길은 잡혔지만 검은 연기가 계속 치솟아 수습에 어려움이 많았다”고 말했다. 그의 몸에서는 탄내가 심하게 났다.

5명이 입원한 구미 강동병원 부상자 중에는 인도 국적자(24)도 있었다. 그는 “차 안에서 자고 있었는데 갑자기 ‘쾅’ 소리가 나 깨는 바람에 당시 상황이 잘 생각나지 않는다”며 “이국 땅에서 이렇게 큰 사고에 이 정도로 끝나 천만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날 오후 7시까지 사망자 중 50대 남자 3명과 40대 여자 1명의 신원을 파악했다. 불에 탄 3명은 성인이라는 점만 확인하고 차대번호와 유전자감식 등을 통해 정확한 신원을 확인키로 했다.

14일 오전 4시 41분쯤 경북 군위군 소보면 상주-영천고속도로에서 다중 추돌사고가 발생해 소방당국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현장에서 사고 수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영하 속 0.1㎜ 비 결빙… 빙판으로 변해 

이날 사고는 빙판길에 미끄러진 차량을 뒤따르던 차가 피하지 못하고 잇따라 부딪치면서 난 것으로 파악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사고가 난 군위 지역엔 0.1㎜ 정도의 비가 내렸다. 또 당시 이 지역 기온은 영하였고, 사고 지점 지표면 온도는 더 낮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소량의 비가 콘크리트 및 아스콘 노면으로 스며들면서 순식간에 얼어붙어 얼음이 눈에 띄지 않는 ‘블랙 아이스’ 현상이 생긴 것으로 보인다.

사고 당시 일부 운전자와 승객들은 차에서 내려 대피하다 미끄러지기도 했다. 한 부상자는 “앞에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브레이크를 밟았지만 전혀 듣지 않았다”며 “30m이상 미끄러지다 추돌했다”고 말했다. 또다른 부상자는 “사고현장은 완전 스케이트장 같았다”며 “어떻게 손을 쓸 수가 없었다”고 전했다.

블랙 아이스는 눈에 띄지 않아 ‘도로의 암살자’로도 불린다. 겨울철 고속도로 음지, 특히 교량 위에 잘 생긴다. 땅은 온도변화가 적지만, 허공에 떠 있는 교량은 노면 온도가 쉽게 영하로 떨어진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빙판길은 일반 도로의 14배, 눈길보다 6배 가량 더 미끄럽다. 교통 전문가들은 “눈길이나 일반 빙판길은 눈에 보이기 때문에 운전자들이 속도를 줄이는 등 조심한다”며 “육안으로 잘 보이지 않는 블랙아이스 구간에선 일반도로처럼 운전하다 미끈하면서 큰 사고로 이어지기 때문에 겨울철 응달이나 교량에선 무조건 방어운전만이 살길”이라고 말했다.

14일 오전 4시 41분쯤 경북 군위군 소보면 상주-영천고속도로 상행선 상주방향에서 다중 추돌사고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화재 진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고 12시간여만 통행 재개 

사고로 사고가 나자 양방향 통행을 전면 통제했다. 이미 진입한 차량은 중앙분리대를 열어 회차시켰다. 먼저 사고가 난 영천 방면은 이날 오후 5시쯤, 반대편은 오후 4시쯤 통행이 재개됐다.

경찰은 목격자와 차량 블랙박스 영상 등을 확보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재현 기자 k-jeahyu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