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가 풀린 지난 10일 오전 서울 성산대교 에서 미세먼지가 심한 가운데 차들이 전조등을 켜고 주행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Air pollution chokes South Korea
미세먼지, 한국을 질식시키다

The Seoul metropolitan area was shrouded by heavy fine dust concentrations for the second straight day on Wednesday, forcing local governments to issue a fine dust advisory and take emergency emission reduction measures.

수요일 수도권지역이 이틀째 짙은 미세먼지에 휩싸이자 정부는 미세먼지 주의보를 내리고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할 수밖에 없었다.

These included a mandatory alternate no-driving system for public vehicles and a road ban on old diesel cars.

여기에는 공공기관 차량 2부제와 노후 경유차에 대한 운행 금지가 포함된다.

A constant influx of Chinese smog into the stagnant local air has led to a spike in ultrafine dust figures to bad levels in almost all of South Korea, excluding Jeju Island, since the weekend, according to the Air Quality Forecasting Center affiliated with the Ministry of Environment.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에 따르면 중국발 스모그가 지난 주말부터 지속적으로 유입되면서 수요일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의 대부분 지역에서 초미세먼지 수치가 나쁨 수준까지 치솟았다.

The fine dust particles from China came here on warm westerly winds that followed days of a cold spell caused by Siberian high pressure.

시베리아 고기압의 영향으로 연일 한파가 몰아친 데 이어 따뜻한 서풍을 타고 중국발 미세먼지 입자가 몰려온 것이다.

But the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said thick fine dust concentrations will disappear beginning Wednesday night, when cold wind from the northwest will stream into the peninsula.

그러나 기상청은 북서쪽에서 불어오는 찬 바람이 한반도로 유입되는 수요일 밤부터 짙은 미세먼지가 걷힐 것이라고 말했다.

It also forecast temperatures will fall by more than 10 degrees Celsius nationwide on Thursday due to cold northwesterly winds.

기상청은 또한 차가운 북서풍으로 인해 목요일에는 전국적으로 기온이 10도 이상 떨어질 것이라고 예보했다.

According to the air forecasting center, PM 2.5, or fine dust particles smaller than 2.5 micrometers in diameter, jumped to 118 micrograms per cubic meter in Seoul, 106 micrograms in Gyeonggi Province surrounding the capital and 90 micrograms in Incheon as of 10 a.m. Wednesday. The PM 2.5 reading rose to 85 micrograms in the southeastern city of Daegu.

대기질통합예보센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현재 초미세먼지(PM 2.5, 지름 2.5㎍ 이하 초미세먼지) 농도는 서울 118㎍/㎥, 경기 106㎍/㎥, 인천 90㎍/㎥까지 치솟았다. 대구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85㎍/㎥까지 올랐다.

Weather authorities categorize concentrations of PM 2.5 particles between 0 and 15 micrograms per cubic meter as "good," between 16 and 35 as "normal," between 36 and 75 as "bad" and more than 76 as "very bad."

기상청은 초미세먼지(PM 2.5) 입자의 농도를 측정해 ㎥당 0㎍~15㎍은 '좋음', 16㎍~35㎍은 '보통', 36㎍~75㎍은 '나쁨', 76㎍이 넘으면 '매우 나쁨'으로 분류하고 있다.

PM 10, or fine dust particles smaller than 10 micrometers in diameter, also soared to 170 micrograms per cubic meter in Seoul, 155 in Gyeonggi and 144 in Incheon. PM 10 levels between 81 micrograms and 150 are classified as bad.

미세먼지(PM 10, 지름 10㎍ 이하 미세먼지)농도도 서울 170㎍/㎥, 경기 155㎍/㎥, 인천 144㎍/㎥까지 치솟았다. 미세먼지(PM10)는 81㎍/㎥~150㎍/㎥을 '나쁨'으로 분류한다.

An ultrafine dust advisory was issued in Gyeonggi at 10 a.m., as the province's PM 2.5 figure remained above 75 micrograms per cubic meter for more than two hours.

경기도의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2시간 이상 75㎍/㎥를 웃돌면서 이날 오전 10시에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됐다.

Government officials asked people with respiratory or cardiovascular problems, children and other vulnerable people to stay indoors, saying fine dust particles can cause various ailments and undermine the body's immune system. They also asked that other people wear masks when going outdoors or engaging in outdoor activities. (Yonhap)

정부는 미세먼지 입자가 각종 질병을 일으킬 수 있고 신체의 면역 체계를 손상시킬 수 있다며 호흡기·심혈관 질환자, 어린이, 기타 취약계층에 실내에 머물 것을 당부했다. 또한, 부득이하게 외출하게 될 경우 마스크를 써 줄 것을 요청했다.

코리아타임스 홍지민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m.koreatimes.co.kr/weekly.ht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