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EBS, ‘보니하니’ 논란에 “방영 중단ㆍ제작진 교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속보] EBS, ‘보니하니’ 논란에 “방영 중단ㆍ제작진 교체”

입력
2019.12.12 14:07
0 0

초등생들에 인기 프로그램… 출연자에 폭행ㆍ언어 성폭력

유튜브에서 여과 없이 방송… EBS, 비난 여론에 긴급회의

EBS가 ‘생방송 톡! 톡! 보니하니’ 코미디언 최영수(왼쪽)와 박동근의 출연 정지를 결정했다. EBS 제공

EBS가 ‘생방송 톡! 톡! 보니하니’(이하 ‘보니하니’) 프로그램을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삼십대 중반 남성 출연자들이 열다섯 소녀 출연자를 함부로 대했다는 논란에 따른 조치다.

김명중 EBS 사장은 12일 오전 간부 대상 긴급회의를 소집해 ‘보니하니’ 방영을 잠정 중단하고 제작 책임자인 유아어린이특임국장과 유아어린이부장을 보직 해임했다. 또한 프로그램 제작진을 전면 교체하고, 관계자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키로 했다.

EBS는 출연자 보호를 위한 지원도 결정했다. 김 사장은 부사장을 단장으로 해서 시스템 점검과 종합 대책 수립을 위한 ‘긴급 대응단’을 구성,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김 사장은“이번 사태는 EBS라는 이름이 무색할 정도로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출연자에게 고개 숙여 사과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0일 ‘보니하니’ 유튜브 생방송에서 코미디언 최영수(35)가 MC 채연(15)의 팔을 주먹으로 때렸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후 코미디언 박동근(37) 역시 예전에 채연에게 욕설하며 언어적 성폭력을 했다는 주장에 나오면서 논란이 번졌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