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손흥민이 8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EPL 16라운드에서 번리에 승리한 뒤 박수를 치고 있다. 런던=로이터 연합뉴스

‘70m 질주 원더골’로 전 세계를 놀라게 한 손흥민(27ㆍ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공식 베스트11 격인 ‘이주의 팀’에 선정됐다.

EPL 사무국은 11일(한국시간) 홈페이지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16라운드 ‘이주의 팀’을 발표하면서 손흥민을 베스트 11에 포함했다. 손흥민은 4-3-3 포메이션의 미드필더 자리에 조던 헨더슨(리버풀), 스콧 맥토미니(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함께 이름을 올렸다.

EPL 이주의 팀은 잉글랜드 출신의 전설적인 스트라이커였던 앨런 시어러가 선정한다. 시어러는 앞서 손흥민의 골을 두고 “올해의 골이 될 것”이라며 극찬했다. 손흥민은 지난 8일 열린 번리와의 EPL 홈 경기에서 전반 32분 70m가 넘는 거리를 내달리며 수비수 7명을 제친 뒤 골을 터뜨렸다.

이주의 팀 공격진에는 번리전에서 멀티 골을 터뜨리며 토트넘의 승리를 손흥민과 쌍끌이한 해리 케인을 비롯해 제이미 바디(레스터시티), 도미닉 칼버트-르윈(에버튼)이 뽑혔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