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링거 사망’ 30대 피의자 살인 혐의 전면 부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부천 링거 사망’ 30대 피의자 살인 혐의 전면 부인

입력
2019.12.11 11:16
0 0

첫 재판서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만 인정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이른바 ‘부천 링거 사망사건’의 30대 피의자가 첫 재판에서 남자친구 살인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살인과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된 A(31)씨는 11일 인천지법 부천지원 형사1부(부장 임해지) 심리로 열린 첫 재판에서 살인 혐의를 부인했다. 그는 변호인을 통해 “남자친구와 동반 자살을 하려 했다”면서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만 인정했다.

과거 간호조무사로 일했던 A씨는 지난해 10월 21일 오전 11시 30분쯤 경기 부천시 한 모텔에서 남자친구 B(30)씨에게 진통제 등 약물을 투약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B씨와 함께 모텔에서 발견된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남자친구가 금전적인 어려움을 호소했고 함께 극단적 선택을 하려고 했다”고 주장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B씨 시신을 부검한 결과 사인은 소염진통제인 디클로페낙으로 인한 심장마비로 확인됐다. 그의 오른쪽 팔에선 두 개의 주삿바늘 자국이 발견됐으며 마취제인 프로포폴과 리도카인, 디클로페낙을 치사량 이상으로 투약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A씨도 약물을 투약했으나 양이 치료에 필요한 농도 이하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B씨가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적다고 보고 A씨를 위계승낙에의한살인과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A씨가 함께 극단적인 선택을 할 것처럼 B씨를 속인 뒤 그에게 치사량 이상의 약물을, 자신에게는 치료 농도 이하 약물을 투약했다는 것이 경찰 판단이었다.

그러나 검찰은 보완수사를 거쳐 A씨에게 살인의 고의성이 있었다고 보고 죄명을 살인죄로 변경해 지난 26일 구속 기소했다. A씨는 검찰에서도 동반자살임을 주장하며 살인혐의를 부인했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