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울 줄 안다더니... 하루 만에 시험대 오른 ‘심재철 리더십’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싸울 줄 안다더니... 하루 만에 시험대 오른 ‘심재철 리더십’

입력
2019.12.11 04:40
0 0

 “필리버스터 철회 성급” 당내 비난… 사령탑 취임하자마자 체면 구겨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0일 국회의장실에서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후 입을 굳게 다문 채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싸워 봤고, 싸울 줄 아는 사람’을 내걸고 9일 당내 경선에서 승리한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취임 하루 만에 위기를 맞았다. 강성 투사인 심 원내대표와 전략통 김재원 정책위의장의 조합으로 대여 협상을 유리하게 끌고 갈 것이란 당내 기대를 모았지만, 두 사람은 한국당을 뺀 여야 ‘4+1’ 협의체의 내년도 정부 예산안 국회 강행 처리를 막아내지 못했다. 10일 심야에 벌어진 예산안 충돌 과정에서 심 원내대표와 김 의장은 사실상 속수무책인 모습을 보였다. 당내에선 “이러다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도 손 놓고 당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심 원내대표는 9일 선출 직후부터 준비운동을 할 시간도 없이 바로 실전에 돌입했다. 그는 같은 날 열린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한국당의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에 의한 의사진행 방해) 전략을 철회하겠다고 선언했다. 또 한국당이 반대하는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 유예를 얻어내는 대신 예산안을 정기국회 마지막 날인 10일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새 원내사령탑이 들어서자마자 얼어붙어있던 정국이 풀리는 모양새가 되자, “역시 전략가”라는 반응이 많았다.

그러나 합의 내용 추인을 위해 소집된 의원총회에서 곧바로 분위기는 반전됐다. 의원들은 앞다퉈 “예산 심사 합의도 안 됐는데 처리 일자를 못박은 것은 너무 성급했다” “우리가 얻은 게 하나도 없다” “자존심 상하는 합의”라고 성토했다. 예상보다 거센 당내 반발에 심 원내대표는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여야 3당 합의가 완료될 경우’에 한해 필리버스터를 철회하겠다고 물러섰다. 첫 성과물부터 의원들의 인정을 받지 못하면서 체면을 구긴 셈이었다.

코너에 몰린 심 원내대표는 10일 예산안 합의 처리를 목표로 종일 국회의장실과 3당 원내대표실을 오가며 협상을 이어갔다. 그러나 오후 늦게까지 이견을 좁히지 못했고, ‘4+1’ 협의체가 이날 예산안 처리를 밀어붙이는 것을 막지 못했다.

당면 과제였던 예산안 합의 처리에 실패하고,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 저지도 장담하지 못하는 상황이 되면서 심 원내대표는 원내 전략 실패에 대한 책임론을 피해가기 어렵게 됐다. ‘황교안 당 대표나 의원들의 공감을 충분히 얻지 못한 채 민주당과의 합의를 서둘러 일을 그르쳤다’는 비판도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9일 의총에서 ‘황 대표도 합의 내용에 동의한 것이냐’는 질문에 심 원내대표가 논의하지 않았다는 취지로 답하면서 불통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왔다고 한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