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경영’ CJ제일제당은 잇달아 부동산 매각
이재현 CJ그룹 회장

이재현(59) CJ그룹 회장이 보유한 주식 184만주를 장녀 이경후(34)와 장남 이선호(29)씨에게 증여했다.

CJ그룹은 9일 이 같은 내용을 공시했다.

이 회장이 두 남매에게 증여한 주식은 한 사람당 약 610억원씩 총 1,220억원 규모다.

이 증여로 내야 하는 세금은 700억원 규모로 알려졌다.

CJ그룹 관계자는 “이재현 회장이 보유한 신형우선주 184만주를 두 자녀에게 각각 92만주씩 증여하는 것”이라며 “세금을 모두 납부하는 합법적인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신형우선주는 10년 후인 2029년에 보통주로 전환되는 주식이라 이번 증여로 보통주 지분에는 변화가 없다.

재계에서는 CJ 오너 자녀들의 그룹 지배권을 점차 강화하기 위한 승계 시나리오의 일환으로 해석하는 분위기다.

이에 대해 CJ그룹 측은 이 회장의 자산 증여 차원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CJ그룹 관계자는 “주총 의결권이 있는 보통주로 전환되려면 10년이 걸리는 만큼 경영권 측면으로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현재 이경후씨는 CJ ENM 상무, 이선호씨는 CJ제일제당 부장으로 재직 중이다.

이경후 CJ ENM 상무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

한편, ‘비상경영’에 돌입한 CJ제일제당은 수익성 강화를 위해 잇달아 부동산 자산 매각에 나섰다.

CJ제일제당은 이날 서울 중구 필동 인재원을 비롯해 강서구 가양동 부지와 구로동 공장 부지를 매각한다고 공시했다.

인재원은 두 동으로 나눠져 있는데 한 동만 CJ ENM에 넘긴다. 매각 금액은 528억원이다.

인재원은 과거 고(故) 이맹희 회장이 손복남 고문과 이재현 회장, 이미경 부회장 등 가족들과 함께 살던 가옥이 있던 곳이다. 호암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의 기일마다 추모식이 열리는 곳이기도 하다. 지금은 인적자원개발 시설과 웨딩홀, 직원 식당 등이 들어서 있다. 가양동 부지와 구로동 공장 부지 매각 대금은 각각 8,500억원과 2,300억원이다.

CJ제일제당은 이번 매각을 통해 조달한 1조1,328억원의 자금으로 재무구조 개선에 나설 계획이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