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광화문서 文정권 규탄대회 예고
국회 대치 상황서 ‘장외 카드’ 남발 불만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총선기획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주말인 14일 또 다시 대규모 장외집회를 연다. 10월 이후 약 두 달 만의 장외집회다. 삭발과 단식에 이어 황교안 대표의 강공이 재개된 셈이다. 긴박한 국회 상황에도 원외 당 대표라서 장외투쟁 카드를 남발한다는 뒷말도 나온다.

황교안 대표는 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의 국정ㆍ헌정ㆍ민주주의 농단에 비상한 각오로 총력 대응하겠다”며 고강도 장외투쟁을 예고했다. 그는 또 “특검과 국정조사를 통해 진실을 규명하는 한편, 대대적인 심판 투쟁에 나서겠다”고도 했다.

이어 박완수 사무총장은 14일 광화문광장 ‘친문 3대 게이트 국정농단 규탄대회’ 개최 계획을 밝혔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하명수사 의혹 △친문 우리들병원 부당 대출 의혹 등이 집중 타깃이다.

다만 여야가 원내에서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상정을 앞두고 첨예하게 대치하는 상황에서 당 대표가 관련 대응 전략 고심보다 장외투쟁을 먼저 택한 것은 우선순위가 잘못된 게 아니냐는 비판도 나온다. 당 관계자는 “여야가 사활을 건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표도 우선 집중한 뒤 장외투쟁하는 것이 순서로 보인다”며 “국민을 설득할 명분을 확실히 갖추지 않은 집회는 별 성과도 없을 것”이라 말했다. 특히 원내대표 경선 직전 회의에서 장외투쟁부터 선언한 게 적절했느냐는 지적도 있다.

하지만 황 대표 측은 청와대와 여권 핵심 인사 비리 의혹이 잇따라 제기된 만큼 내년 4월 총선 지지층 결집 차원에서 장외투쟁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당 핵심 관계자는 “전 국민적 관심사인 청와대 관련 의혹이 떠오른 시점에 제1야당이 진상 규명을 외치는 건 당연하다”며 “원내 일은 원내대로 하고, 청와대 관련 의혹은 원외에서 집중 제기할 사안”이라고 반박했다.

황 대표는 당내 인적 쇄신 의지도 다잡았다. 그는 이날 총선기획단 회의에서 기획단의 ‘현역 의원 50% 물갈이’ 방침을 거론하며 “국민이 원하면 그 이상도 감내할 각오를 다져야 한다”고 압박했다. “러시아의 대문호 톨스토이는 모두가 세상을 바꾸겠다고 하지만 정작 스스로 변하겠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다고 일갈했다”는 발언도 덧붙였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