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전문가, 7,8일 동창리 발사장 위성사진 분석
7일과 8일 북한 서해 위성발사장 일대를 촬영한 사진. 제프리 루이스 미국 미들버리국제학연구소 동아시아비확산프로그램 소장의 트위터.

북한이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실시했다는 ‘중대한 시험’이 로켓 엔진시험일 가능성을 보여주는 정황이 나왔다.

미국 미들버리국제학연구소의 동아시아 비확산프로그램 책임자인 제프리 루이스 소장은 8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플래닛이 제공한 (시험) 전과 후로 추정되는 위성사진은 서해에서 로켓 엔진시험이 이뤄진 것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그는 상업용 위성업체 플래닛랩스가 7일과 8일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 위성발사장 일대를 촬영한 2장의 사진을 트위터에 올려 비교하면서 “차량과 물체들이 시험을 위해 7일 나타났고 8일에는 이들이 대부분 사라졌지만 주변 땅은 시험에 따른 가스 분출로 인해 흐트러진 상태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앞서 루이스 소장은 지난 5일 플래닛랩스가 촬영한 위성사진에서 서해 동창리미사일발사장의 엔진시험대에 전에 없던 대형 화물용 컨테이너가 보인다고 지적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이를 가리켜 위성 발사대와 대륙간탄도미사일(IVBM)에 동력을 공급하는 데 쓰이는 엔진의 시험을 재개하려는 준비작업일 수 있다고 의심했다.

일본에서는 북한의 중대한 실험이 장거리 탄도미사일의 사거리를 늘리기 위한 실험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방위성 간부는 NHK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장거리 탄도미사일의 사정을 더욱 늘리기 위한 실험일 가능성도 있다”면서 “북한이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미국을 흔들려는 의도가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은 “엔진 연소 실험 등 ICBM과 관련된 것일 수 있다”고 분석한 뒤 “일본 정부는 연내에 북미 협상에 진전이 없을 경우 북한이 일본 열도 상공을 통과하는 발사를 감행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