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靑 관계자 등 소환 임박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검찰,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靑 관계자 등 소환 임박

입력
2019.12.08 15:32
0 0

 김기현 전 시장 비서실장 연이틀 조사 

박기성 전 울산시장 비서실장이 8일 검찰 조사를 앞두고 서울중앙지검 1층 현관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비서실장을 연이틀 소환 조사했다. 표적 수사 피해자였다고 주장하는 핵심 인사에 대한 검찰 조사가 진행되면서 송철호 울산시장이나 당시 경찰 수사를 지휘했던 황운하 대전경찰청장, 청와대 관계자 등 의혹 핵심 당사자에 대한 조사도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김태은)는 8일 박기성 전 울산시장 비서실장을 소환해 조사했다. 박 전 실장은 당시 경찰이 선거를 앞두고 김 전 시장의 측근이던 자신을 표적수사 했다며 공직선거법 위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피의사실공표 등 혐의로 황 청장 등을 고소한 당사자다. 박 전 실장은 조사실에 들어가기 전 취재진과 만나 “황 청장을 고소한 고소인으로 조사를 받으러 온 것”이라며 “충실히 답변하겠다”고 말했다.

박 전 실장은 당시 청와대에 첩보를 전달한 장본인으로 확인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의심 가는 행보들을 지적하며 엄중 수사도 촉구했다. 박 전 실장은 “(송 부시장이 지역에서 잘 알려진 내용을 청와대에 전달만 했을 뿐이라고 주장하는 데) 당시 내 사건과 관련한 단 하나의 언론 보도도 없었다”며 “울산사람들이 다 알고 있었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반박했다. 송 부시장은 지난해 더불어민주당 소속 송철호 울산시장의 후보자 캠프에 합류한 직후 김 전 시장 비위를 청와대 행정관에 전달한 인물로 최근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박 전 실장이 2017년 아파트 신축현장의 레미콘 공급업체를 특정 업체로 바꾸기 위해 압력을 행사(직권남용)했다는 의혹이 송 부시장을 통해 청와대로 전달된 구체적 경위를 추적하고 있다. 검찰은 박 전 실장을 상대로 당시 경찰 수사와 관련한 구체적 사실관계를 재확인한 뒤 의혹 당사자들에 대한 소환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최동순 기자 dosool@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