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호등 없는 횡단보도…사람이 다가서면 바닥에 불 들어온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신호등 없는 횡단보도…사람이 다가서면 바닥에 불 들어온다

입력
2019.12.08 10:49
0 0

 경북 구미 옥계초 어린이보호구역에 ‘지능형 교통안전시스템’ 시범운영 

경북 구미시 옥계초 어린이보호구역 내 신호등이 없는 횡단보도에 ‘지능형 횡단보도용 교통안전시스템’이 운영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신호등이 없는 어린이보호구역 횡단보도에 사람이 지나가면 도로 바닥에 불빛이 들어오는 지능형 교통안전시스템이 시범운영된다.

경북도는 한밤중이나 악천후 때 도로횡단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경북 구미시 옥계초 어린이보호구역 내 신호등이 없는 횡단보도 1곳에 ‘지능형 횡단보도용 교통안전시스템’을 설치했다고 8일 밝혔다.

이 시스템 작동으로 보행자가 횡단보도에 접근할 경우 횡단보도 바닥 표지등이 켜지고 표지판도 자동으로 깜박이면서 운전자에게 경각심을 일으키게 된다.

도로교통법에는 ‘모든 차의 운전자는 보행자가 횡단보도를 통행하고 있을 때 일시 정지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으나 실제 신호등이 없는 횡단보도에서는 운전자 10명 중 1명만 보행자에게 통행을 양보한다는 것이 한국교통안전공단의 통계다.

경북도는 차량통행이 많은 이 도로를 시범운영한 후 효과가 좋으면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도는 이 횡단보도 바닥조명의 도로매설과 빛을 내는 정지선의 내구성을 보장하기 위해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의 기술을 적용했다.

경북도 과학기술정책과 권미선 주무관은 “신호등 설치가 비효율적인 횡단보도의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사람이 접근하면 밤이나 낮이나 도로의 정지선이 점멸되는 시스템을 시험 중”이라며 “안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전준호 기자 jhju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