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6일 국회에서 열린 민부론 후속 4차 입법세미나에서 안경을 매만지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자고 일어나면 청와대의 부정선거 의혹과 그 공작의 증거들이 쏟아져 나온다. 청와대의 선거 개입이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며 “이제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해명하라”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청와대의 지난해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과 관련해 “지금도 청와대는 말 바꾸기를 해대며 부정을 감추고자 한다. 졸렬하기 짝이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황 대표는 “누가 봐도 명백한 부정선거 행위”라며 “그토록 민주주의를 부르짖던 문재인 정권이 가장 비민주적이고 부정한 정권인 것이 만천하에 드러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황 대표는 “유재수 게이트와 우리들병원 게이트 문제도 심각하다”며 “불법ㆍ부정한 정권에 대한 심판이 멀지 않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