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대신” 노태우 장남, 5ㆍ18 유공자 찾아 또 사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아버지 대신” 노태우 장남, 5ㆍ18 유공자 찾아 또 사죄

입력
2019.12.06 11:51
0 0
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 재헌씨가 8월 23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ㆍ18민주묘지를 찾아 윤상원 열사 묘소 앞에서 무릎 꿇고 있다. '5·18 피고인'으로 처벌받은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의 직계가족 가운데 광주를 찾아 오월 영령에게 사죄한 이는 재헌씨가 처음이다. 국립 5ㆍ18민주묘지사무소 제공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재헌(53)씨가 지난 8월 국립 5ㆍ18민주묘지를 참배한 지 석 달 만에 다시 광주를 찾아 5ㆍ18민주화운동 유공자에게 사죄의 말을 전했다.

6일 오월어머니집 등에 따르면 재헌씨는 전날 오후 2시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자문위원 등 일행 서너 명과 함께 광주 남구 오월어머니집을 방문했다. 재헌씨 일행은 사전에 연락도 없이 방문한 터라 당시 오월어머니집에 머물러 있던 정현애 이사장 등 오월어머니집 관계자 2명과 30분 가량 이야기를 나누고 돌아갔다. 정 이사장은 1980년 5월 당시 시위에 참여했다가 구속수감됐던 5ㆍ18 유공자다.

재헌씨는 이 자리에서 “아버지께서 직접 광주 비극에 대해 유감을 표하셔야 하는데 병석에 계셔서 여의치 않다. 아버지를 대신해 뭐라도 해야 될 것 같아 찾아왔다. 광주의 아픔에 공감하고 치유되길 바란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헌씨는 앞서 8월에도 5ㆍ18 민주묘지를 찾아 오월 영령을 참배했다. 당시 재헌씨는 방명록에 ‘삼가 옷깃을 여미며 5ㆍ18민주화운동 희생자분들 영령의 명복을 빕니다. 진심으로 희생자와 유족 분들께 사죄 드리며 광주 5ㆍ18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가슴 깊이 새기겠습니다’라고 남겼다. ‘5ㆍ18 피고인’으로 처벌받은 전두환ㆍ노태우 전 대통령의 직계가족 가운데 광주를 찾아 5월 영령에게 사죄한 이는 재헌씨가 처음이다.

안경호 기자 kha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