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美 홍콩 이어 위구르법 때리기, 中 “내정 간섭에 분개” 추가 반격 공언
알림

美 홍콩 이어 위구르법 때리기, 中 “내정 간섭에 분개” 추가 반격 공언

입력
2019.12.04 16:42
수정
2019.12.04 19:11
0 0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4일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해 손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4일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해 손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중국이 홍콩에 이어 신장(新疆) 위구르 인권문제로 미국에게 연타를 얻어맞았다. 이에 격하게 반발하면서 추가 보복조치와 반격을 공언하며 결연하게 맞섰다. 중국의 양대 아킬레스건을 쥐고 흔들려는 미국과, 어떻게든 뿌리치려는 중국간 대립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미국 하원은 3일(현지시간) ‘위구르법 2019(위구르 관여와 해외 인도주의적 통합 대응을 위한 법률)’를 찬성 407표, 반대 1표의 압도적인 표차로 가결했다. 법안은 이슬람 소수 종족 위구르 탄압에 관여한 중국 인사의 비자를 제한하고 자산을 동결하는 내용을 담았다. 또 제재 대상에 신장 자치구 당서기 천취안궈(陳全國)를 적시하면서 미 국무장관이 신장 수용소의 인권 탄압에 관한 보고서를 제출해야 한다고 명시했다. 지난달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서명한 홍콩 인권민주주의법과 마찬가지로 신장의 자치와 인권상황을 미국이 지속적으로 들여다보겠다는 의미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4일 바로 성명을 내고 “중국 내정에 대한 어떠한 간섭도 용납하지 않는다”며 “중국은 강렬한 분개와 반대를 표시한다”고 밝혔다. 또 “신장 문제의 근본은 인권, 민족, 종교가 아니라 반테러와 반분열의 문제”라고 주장하며 “이번 법안이 미국의 위선과 음흉한 속셈만 더 드러냈다”고 비난했다.

화 대변인은 이어 “미국이 신장 문제를 이용해 중국 내 민족관계를 이간질하고 중국의 발전을 억제하려는 시도는 절대 성공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중국은 형세 변화에 따라 한 걸음 더 나아간 반응을 할 것”이라면서 미국을 향한 추가 보복을 예고했다. 관영 차이나데일리도 “신장에서 매일 폭동이 발생할 때는 아무 관심이 없다가 상황이 안정되자 인권에 관심을 가진 척 사악한 심보를 드러내고 있다”며 “미국 정치인들은 잘못된 돌팔매질로 제 발등을 찧고 자업자득하는 꼴”이라고 가세했다.

글로벌타임스는 3일 트위터를 통해 위구르법이 통과될 경우 중국이 꺼낼 조치로 “미국 기업이 포함된 블랙리스트를 발표하고, 관련된 개인과 기업의 중국 진입을 막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또 법안을 주도한 미 정치인의 비자 발급과 외교관의 신장 출입을 제한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베이징=김광수 특파원 rolling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