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그룹, 한양 대표이사에 김한기 부회장 내정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보성그룹, 한양 대표이사에 김한기 부회장 내정

입력
2019.12.03 17:52
0 0
김한기 한양 대표이사 부회장. 한양 제공

주택 브랜드 ‘한양수자인’을 보유한 중견 건설사 한양과 종합 부동산개발 회사 보성산업이 속한 보성그룹이 2020년 정기 임원 인사에서 김한기(58) 보성산업 대표이사 부회장을 한양 대표이사로, 채정섭(54) 한양 대표이사 사장을 보성산업과 서남해안기업도시개발 대표이사로 내정했다고 3일 밝혔다.

김한기 부회장은 1984년 대림산업에 입사한 뒤 대림산업 계열사인 삼호 대표이사, 대림산업 건축사업 본부장, 총괄대표이사 사장, 제11대 한국주택협회 회장을 역임한 뒤 지난해 4월 보성그룹으로 옮겼다.

한양은 김 부회장이 주택, 에너지, 인프라 분야에서 풍부한 사업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성과를 거둬온 만큼, 양질의 수주 확보는 물론, 솔라파크 태양광발전, 전남 묘도 액화천연가스(LNG) 허브 터미널 등 미래 성장사업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채정섭 보성산업과 서남해안기업도시개발 대표이사. 한양 제공

채정섭 사장은 1992년 한양의 모그룹인 보성건설 입사 후 개발사업본부 본부장, 경영기획 실장, 대표이사 사장 등을 거쳐 보성그룹의 개발사업 기반을 다졌다. 그간 다수의 개발사업을 추진ㆍ운영한 경험을 토대로 최근 착공에 들어간 초고층 전망타워 청라시티타워와 청라국제금융단지, 새만금 관광레저 개발사업, 해남 기업도시 솔라시도 등 보성그룹의 굵직한 개발사업을 진두지휘할 예정이다.

이번에 내정된 대표이사들은 각 회사 일정에 따라 주주총회와 이사회 등을 거쳐 대표이사로 최종 선임된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