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직원들이 경기도 평택 포승공장에서 딥러닝 분석 기법을 활용해 전동조향장치(MDPS)의 센서 품질을 검사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가 인공지능(AI)을 실무에 활용하기 위한 전문 교육과정(AIM)을 자체 개발했다. 이를 통해 전문가를 육성해 연구개발뿐 아니라 업무 전반에 AI를 활용할 방침이다.

현대모비스는 3일 임직원들의 AI 활용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AIM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AIM은 실무 중심의 AI 전문 인력을 육성하기 위해 자체 개발한 전문 교육 과정으로 ‘AI for Mobis’의 줄임말이다.

교육과정은 AI 전문가 양성과 전략, 심화로 구성돼 있으며, 일단 전문가 양성 과정에 선발된 직원 16명은 5개월간 파견 교육을 받는다. 2개월간 외부에서 AI 알고리즘 이론과 데이터 처리 방법 등을 교육 받고, 3개월은 현장에서 데이터 분석 실습과 같은 실무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된다.

전략 과정은 경영진을 대상으로 연 1회 열릴 예정이다. AI를 적용한 제조 프로세스 혁신, AI와 빅데이터에 따른 디지털 전환 등이 중심 내용이다. 심화 과정은 3개월 온라인 코스로, 인공지능 기법의 하나인 머신 러닝, 코딩 스킬 향상 강의 등으로 이뤄진다. 일반 직원 340여명이 대상이다.

현대모비스는 3월부터 AI 활용을 위한 조직을 구성해 4개월간 준비를 거쳐 이번 교육과정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AI 분석 기법을 실제 업무에 도입해 보며 현장 적용 가능성을 검증하는 과정에서 실제로 공정 개선과 불량률 감소 등 업무 개선 효과를 거뒀다“며 “내년부터는 연 2회, 회당 6개월씩 직무교육과정으로 운영해 실무 중심의 현장 AI 인력을 매년 20명가량 양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남상욱 기자 thot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