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달 과정 자연스러운 모습” 박능후 장관 발언 파문 지속
복지부 “전문가 인용” 사과에도 SNS서 해임 요구 빗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경기 성남시 한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아동 간 성폭행 의혹에 “발달과정에서 나타난 자연스러운 모습일 수 있다”라고 발언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복지부에서는 즉각 사과문을 발표하고 해명에 나섰으나, 박 장관의 사퇴 요구가 이어지는 등 후폭풍은 계속되고 있다.

3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박 장관의 사퇴 혹은 해임을 촉구하는 게시글이 넘쳐났다. 트위터에서는 ‘박능후 장관 사퇴해’ ‘박능후 장관 해임해’라는 해시태그(#)운동까지 벌어졌다. 한 누리꾼은 트위터에서 박 장관의 발언을 두고 “성폭력을 두둔하는 것과 다름없는 발언으로 다른 나라 장관이었다면 바로 옷 벗었다”(d****)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장관은 전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성남 어린이집 성추행 의혹’ 대책을 묻자 “전문가들 사이에선 어른들이 보는 관점에서 성폭력 그런 관점으로 보면 안 되고, 발달과정에서 나타난 자연스러운 모습일 수도 있는데 과도하게 표출됐을 때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의 문제가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경기 성남시의 한 국공립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아동 간 성폭행 의혹에 주무부처 장관으로서 적절치 못한 발언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사퇴 및 해임 촉구 운동이 3일 트위터에서 진행되고 있다. 트위터 캡처

박 장관의 발언은 즉각 논란에 휩싸였다. 주무부처 장관이 피해아동에게 ‘2차 가해’를 했다는 질타에 복지부는 같은 날 해명자료를 통해 “아동의 발달에 대한 전문가의 일반적인 의견을 인용한 것”이라면서 “피해 아동과 부모, 그리고 사건을 바라보며 마음 아파하는 국민의 마음을 깊이 헤아리지 못한 발언으로 매우 죄송하게 생각한다”라고 사과했다.

복지부의 사과 및 해명에도 비판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부처가 아니라 장관 본인이 피해자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해야 한다는 지적도 쏟아졌다. 이날 누리꾼들은 “복지부가 아닌 장관이 직접 나서서 사과하고 사퇴해야 한다”(b****)거나 “발언은 장관이 해놓고 (부처에서) 사과문 쓰면 끝이냐. 장관 본인이 사과하고 정부에서 장관을 해임해야 하는 상황”(w****)이라고 꼬집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