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홈페이지. 메뉴 중 ‘병원ㆍ약국 찾기’를 통해 입원비를 확인할 수 있다.

병원별 입원비용을 인터넷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됐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입원실을 보유한 의료기관의 비용 정보를 3일부터 심사평가원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개하는 입원실 비용 정보는 의료기관의 2∼6인실 또는 중환자실(일반ㆍ신생아ㆍ소아) 입원 환자의 1일당 비용으로 총금액과 공단부담금, 환자부담금으로 구분해 제공된다.

입원실 비용은 △의료기관의 규모(상급종합병원, 종합병원, 병원, 의원) △간호인력의 확보 수준(간호사 수) △환자의 질환 등에 따라 결정된다. 지난해부터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인 ‘문재인 케어’ 실시로 상급병원의 2ㆍ3인실도 건강보험이 적용되면서, 병원별로 천차만별이었던 입원비가 비슷한 규모의 병원은 큰 차이가 없도록 낮아졌다.

허윤정 심사평가연구소장은 “입원실 비용은 환자별, 의료기관별로 다양한 요인에 따라 달라질 수 있으나, 이번 공개로 국민의 입원실 선택과 진료비 예측에 유용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이번 입원실 비용 공개를 시작으로 심평원 의료정보 중 국민에게 도움이 되는 정보 제공을 확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입원비를 확인하려면 심평원 홈페이지(https://www.hira.or.kr)에서 ‘병원ㆍ약국 찾기’ 메뉴를 찾아 병원 이름을 입력하고 ‘진료비 정보’를 누르면 된다.

최진주 기자 pariscom@hankookilbo.com

■입원비 공개 사례1(서울 성북구 A정형외과)

■입원비 공개 사례2(서울 강남구 B상급종합병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