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압수사있었는지 ‘수사관 사망경위’ 특별 감찰해야” 
 “검찰 표적ㆍ선택수사… 공수처 막겠다는 의도 아니면 설명될 수 없어" 
이인영(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이원욱 수석부대표가 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일 “자유한국당에 건네는 마지막 제안”이라며 “모든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철회하고 데이터3법, 유치원3법, 어린이교통안전법 처리에 한국당은 응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모든 개혁법안의 본회의 부의가 완료돼 이제 실행만 남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 등 검찰개혁 법안이 이날 국회 본회의에 자동 부의된 걸 강조한 것이다. 그러면서 “오늘 저녁까지 기다리겠다”며 최후 통첩을 보냈다.

이 원내대표는 검찰을 향해선 ‘표적’, ‘선택’ 수사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검찰이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과 관련해 검찰개혁법안에 반대하고 있는 한국당에 대한 수사에 속도를 내지 않고 있고, 최근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수사 과정에서 정치적인 행태를 보이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수사와 관련, “한국당 60명 중 나경원 원내대표와 엄용수 전 의원 딱 두 명만 수사를 받았다. 58명은 언제 수사를 하겠다는 것인지 검찰은 일언반구도 없다”면서 “검ㆍ경 수사권조정과 공수처 설치를 막겠다는 의도가 아니면 도무지 설명될 수 없다는 비판에 대해 성찰하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이 표적·선택 수사를 일삼는다’, ‘피의사실을 유포하고 강압 수사를 재개한다’는 시중의 비난이 서초동 검찰청사를 향하고 있다는 것을 명심하라”고 경고했다.

이 원내대표는 ‘김기현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사건의 핵심 참고인인 청와대 전 행정관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과 관련해선, “수사관 사망 경위에 의문이 없도록 검찰은 진상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면서 “필요하면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압수 수색을 한 핸드폰에 대해 검찰ㆍ경찰이 함께 포렌식 검증을 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또 “검찰 수사팀의 강압적 수사가 있었는지 특별감찰을 실시해 사실을 규명할 것을 법무부에 강력히 촉구한다”며 “여러 번 반복되는 검찰의 정치 수사 행태를 막기 위해서라도 민주당은 검찰개혁 법안을 반드시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