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5월 카카오의 사내 독립기업(CIC)으로 조직 개편됐던 ‘인공지능 연구소(AI LAB)’가 별도 자회사로 독립했다. 카카오는 자체 AI 경쟁력과 운영 노하우를 기반으로 국내 대표 기업형(엔터프라이즈) 정보기술(IT) 플랫폼 사업을 이어갈 계획이다.

카카오는 3일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공식 출범했다고 밝혔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자동차와 주택 등 건설산업 중심으로 진행하고 있는 현재 카카오의 AI 플랫폼 ‘카카오i’를 앞으로 유통, 소비재, 엔터테인먼트 등 폭넓은 영역으로 확장해 엔터프라이즈 IT 시장에서 서비스형플랫폼(PaaS)과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 분야 대표 사업자로 성장하는 것이 목표다.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는 “사물인터넷(IoT)과 스마트 스피커, 로봇 등과의 연계로 시장 혁신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카카오의 최대 장점인 메신저 사업 분야의 기술과 노하우를 집약한 기업용 메신저도 준비 중이다. 익숙하게 사용하던 카카오톡 기반에 기업이 원하는 보안과 관리 기능을 추가해 업무용으로 적합하면서도 편리함을 갖춘 서비스로 개발할 예정이다. 업무 효율성을 위해 AI와 고도화된 검색 기능도 제공된다. 기업 고객의 다양한 클라우드 구축 요청에 대응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연구개발(R&D)과 투자도 제공할 계획이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모든 것에 AI를 더하여 연결하고, 문제를 해결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조한다’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카카오톡 기반 운영 노하우와 AI 기술을 전 산업분야로 퍼뜨려나갈 예정”이라며 “출범 전부터 헬스케어와 금융, 유통, 제조 등 주요 산업 선도 기업들과의 협업을 준비해오고 있다”고 밝혔다.

곽주현 기자 zoo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