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의 범인으로 검거돼 20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고 주장해 온 윤모(52) 씨가 재심청구서를 들고 13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의 재심청구인 윤모(52)씨가 50년 만에 외가 식구와 상봉했다.

2일 윤씨의 재심을 돕고 있는 박준영 변호사와 법무법인 다산에 따르면 윤씨는 이날 오전 서울 보 병원에 입원해 있는 외삼촌을 방문, 외가 식구들을 만났다. 윤씨는 어릴 적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외가 식구들을 단 한 번도 만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씨는 지난달 13일 화성 8차 사건의 재심을 청구하는 자리에서 직접 작성한 편지를 통해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외가와 연락이 두절됐다. 8차 사건 범인으로 검거돼 20년간의 억울한 옥살이를 하느라 찾아보지 못한 외가 식구를 찾고 싶다. 어머니나 외가 식구들을 아시는 분은 연락을 달라”고 요청했었다.

이어 같은 달 22일 청주상당경찰서에 도움을 요청했다. 청주상당경찰서는 올 여름 조은누리양 실종사건 당시 큰 활약을 펼친 곳인데다 충북경찰청 중 유일하게 실종전담팀이 구성돼 있기 때문이라고 다산 측은 설명했다.

요청을 받은 경찰은 바로 조사에 착수했지만 너무 오래된 자료여서 확보에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던 중 최근 들어 윤씨의 어머니가 7남매였으며 이중 큰외삼촌(88) 등 모두 3명의 외삼촌만 생존해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면서 상봉에 이르게 된 것이다.

화성 8차 사건의 범인으로 몰려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고 주장한 윤씨의 자필 소감문. 윤씨는 소감문에 외가 식구를 찾아달라고 호소하는 내용도 담았다. 임명수 기자

윤씨는 외삼촌 등을 만난 자리에서 “태어나서 외가 식구들을 한 번도 만난 적이 없었는데 이제 50년 넘게 흘러 만나게 돼 기쁘면서도 기분이 참 묘하다”며 “이 반가운 마음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외갓집 식구들을 찾을 수 있을까 반신반의했는데 이렇게 찾게 돼 너무 기쁘다”며 “도와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화성 8차 사건은 1988년 9월 16일 경기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 박양의 집에서 박양이 성폭행당하고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다. 당시 경찰은 이듬해 7월 윤씨를 범인으로 검거된 뒤 1·2심과 대법원 상고심에서 모두 무기징역이 선고됐다. 이후 20년을 복역한 뒤 2009년 모범수로 가석방됐다.

한편 윤씨 공동변호인단은 지난달 제출한 화성 8차 재심청구사건은 현재 수원지법 제12형사부(김병찬 부장판사)에서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또 경기남부경찰청과 국가기록원, 청주교도소 등에 △윤씨에 대한 1989년 당시 수사시록 등 관련 자료 △피해자 박양 사건 관련 이춘재 수사기록 일체 △윤씨의 수감기록 일체 등에 관한 문서송부촉탁 신청이 채택돼 문서송부를 기다리고 있는 상태다.

임명수 기자 so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