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잎새. 멀티미디어부 기자

산책 중 바람에 대롱거리며 가지에 붙어 있는 이파리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한참을 바라보다 문득 ‘이 잎새는, 어쩌면 떨어지지 않으려 나뭇가지를 붙잡고 있는 게 아니라 땅으로 내려오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는 건 아닐까’ 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떨어지는 게 아니라 내려오는 준비를 하는 우리에게도 지나치는 사람과 흘러가는 시간을 잡고 있는 손을 놓아야 하는 타이밍이 필요한 것은 아닐까요. 세상 모든 마지막 잎새의 준비된 안녕을 기도합니다.

멀티미디어부 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