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의원, SNS 통해 ‘김 전 시장 제보 문건’ 법사위 공개 해명
“민주당 지역위원장 기자회견문 받고 수사 촉구한 것”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태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지난 8월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제보 문건을 지난해 3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공개했다는 일부 보도를 부인했다. 자신이 법사위에서 보인 문건은 현재 민주당 울산 남구갑 지역위원장인 심규명 변호사에게서 받은 기자회견문이라는 해명이다.

박 의원은 2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저는 최초 문제를 제기했다는 김모 씨로부터 어떠한 제보도 받은 바가 없다”고 밝혔다. 지난해 3월 민주당 울산시당 초청강연 때 심 변호사가 당시 울산시장 측 의혹 내용이 담긴 기자회견문을 건네준 것이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박 의원은 “다음날 법사위에서 경찰청장에게 구체적인 내용 없이 비리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며 “그것이 전부”라고 강조했다. 또 “최초 문제를 제기했다는 김모씨의 이름도 모르고 대면이나 전화통화도 한 적이 없다”며 “당연히 그 사람으로부터 어떠한 제보도 받은 바가 없다”고도 했다.

박 의원은 지난해 3월 법사위에서 문건을 흔들어 보이면서 “저에게 울산시장과 울산시장의 측근, 형제에 관련된 비리 의혹들이 이렇게 문서로 제보가 됐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어 “이번 사안이야말로 검경수사권 조정과 수사구조 개혁의 모델 케이스가 될 것으로 본다”며 “만약 경찰이 성과를 내지 못한다면 말 그대로 경찰은 수사구조 개혁을 요구할 자격도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상황 때문에 일부 언론은 당시 지역건설업자 김모씨가 민주당 적폐청산위원장을 맡고 있던 박 의원에게 김 전 시장 관련 의혹을 제보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