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러시아 페테스부르크 북동쪽 지역 마을에서 산타클로스 복장을 한 주민이 눈밭에서 축구를 즐기고 있다. AP 연합뉴스
30일 러시아 페테스부르크 북동쪽 지역 마을에서 산타클로스 복장을 한 주민이 눈밭에서 축구를 즐기고 있다. AP 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러시아 페테스부르크 북동쪽으로 300km 떨어진 마을에서 러시아의 산타클로즈인 데드 모로즈(Ded Moroz) 축제가 열렸다.

마을 축제에서 일부 주민들은 산타클로스 복장을 하고 눈 위에서 축구를 하거나 얼음물에서 수영을 하기도 했다.

‘서리 할아버지’라 해석할 수 있는 데드 모로즈는 슬라브 신화에 등장하는 서유럽의 산타클로스와 같은 존재이다.

30일 러시아 페테스부르크 북동쪽 지역 마을에서 산타클로스 복장을 한 주민이 얼음물에서 수영을 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데드 모로즈는 산타클로스와 마찬가지로 착한 아이들에게 선물을 가져다 준다.

붉은 외투를 입고 순록이 끄는 썰매를 타는 산타클로스와 달리 푸른 외투를 걸치고 세 마리 말이 끄는 ‘트로이카’를 이동수단으로 사용한다고 한다.

또, 다른 나라의 산타클로스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차이점으로 데드 모로즈는 유일하게 여성 조수인 손녀를 데리고 다닌다고 한다.

홍인기 기자

30일 러시아 페테스부르크 북동쪽 지역 마을에서 산타클로스 복장을 한 주민이 눈밭에서 축구를 즐기고 있다. AP 연합뉴스

30일 러시아 페테스부르크 북동쪽 지역 마을에서 러시아 산타클로스인 데드 모로즈 복장을 한 주민이 축제에 참가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