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현지시간) 홍콩컨벤션전시센터(HKCEC)에서 열린 크리스티 홍콩 경매. 사람들의 관심은 온통 김환기(1913~74) 작가의 ‘우주’(Universe 5-IV-71 #200)에 쏠렸다. 역대 최고가 기록을 갈아치울 것인지, 그렇다면 과연 얼마에 낙찰될 것인지.

이날 ‘20세기&동시대 미술’ 이브닝 경매 하이라이트 작품 중 하나로 출품된 ‘우주’의 경매 시작가는 4,000만 홍콩달러(약 60억원). 이후 10분여간은 입이 바짝바짝 마르는 시간이었다. 현장과 전화 응찰을 통한 33차례의 치열한 경합. 최종 낙찰자는 8,800만 홍콩달러(약 131억8,750만원)에 ‘우주’를 품에 안았다. 이전 국내 최고가 낙찰 작품은 역시 김환기가 1972년 그린 붉은색 전면 점화 ‘3-Ⅱ-72 #220’으로 작년 5월 서울옥션 홍콩 경매에서 기록한 6.200만 홍콩달러(약 85억3,000만원). 무려 50억 가까이 더 비싸게 낙찰된 것이다. 구매 수수료까지 포함하면 가격은 153억원이 넘는다. 최종 낙찰자의 신원은 알려지지 않았다.

이로써 한국 미술품 경매 최고가 1~10위는 이중섭의 ‘소’(9위)를 제외하면 모두 김환기의 작품이 됐다. 과연 ‘우주’는 어떤 작품이길래 100억원도 훌쩍 넘는 낙찰가를 기록한 것일까. 25일 한국일보 미술 담당 김지은 기자로부터 그 배경을 들어봤다.

김창선PD changsun91@hankookilbo.com

강희경기자 kstar@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