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가 독일 자동차 제조사 BMW그룹에 3조8,000억원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를 공급한다.

BMW그룹 코리아는 21일 인천 영종도의 한 호텔에서 국내 1차 협력업체 30여개사와 함께 개최한 ‘BMW그룹 협력사의 날’ 행사에서 전날 삼성SDI와 5세대 배터리 셀 공급을 위한 장기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BMW그룹은 2021년부터 2031년까지 10년 동안 29억유로(약 3조7,762억원)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를 삼성SDI로부터 구매하게 된다. 2009년부터 공동 연구개발(R&D)에 나서는 등 삼성SDI와 BMW그룹이 맺어 온 ‘전기차 배터리 동맹’이 10년 만에 결실을 맺게 된 셈이다. 두 회사는 2009년 전기차를 공동 개발하겠다고 발표했고 2014년 선보인 BMW i3, 2015년 BMW i8이 삼성SDI의 배터리를 탑재했다.

삼성SDI 관계자는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인 5세대 제품이 BMW 차량에 탑재돼 주행거리 향상, 고속충전 등 핵심 성능을 한층 끌어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앞서 BMW그룹은 친환경 이동수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2025년까지 순수 전기차 12종을 포함한 친환경차 25종을 출시한다는 계획을 발표했었다.

안드레아스 벤트 BMW그룹 구매ㆍ협력 네트워크 총괄은 이날 기조연설에서 “한국은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한 국가 중 하나로 미래 이동성에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다”며 “그 어느 때보다 혁신이 중요한 지금, 한국 협력사들의 도움을 지속적으로 받기 위해 BMW그룹은 협력을 더욱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변태섭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