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 서울캠퍼스 벤치 위에 고양이가 앉아 있다.

한 차례 세찬 바람이 불어오자 가지에 붙은 얼마 남지 않은 이파리마저 캠퍼스 여기저기에 나뒹군다. 가을의 마지막 무렵 서울 경희대 교정 내 낙엽이 내려 앉은 벤치에 고양이가 앉아 있다. 전방을 주시하는 당당한 눈빛과 도도하고 여유 있는 태도. 이 곳의 터줏대감임이 분명하다.

멀티미디어부 차장

경희대 서울캠퍼스 벤치 위에 고양이가 앉아 있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