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현대차 협약, 수소ㆍ전기차 자율주행 실증 나서
서울시, 신호제어기 교체 등 지원
황보연(오른쪽) 서울시 도시교통실장과 박동일 현대자동차 전자 담당 부사장은 21일 서울시청 3층 소회의실에서 '세계 최고 자율주행 모빌리티 플랫폼 도시 육성을 위한 제휴’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서울시 제공

이르면 다음달부터 자율주행차가 서울 강남 도로를 달리며 자율주행 기술을 점검한다.

서울시는 21일 서울시청에서 현대자동차와 이런 내용의 '자율주행 모빌리티 플랫폼 도시 육성을 위한 제휴’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서울시는 이르면 다음달부터 자율주행 기술 개발과 실증을 위한 도로 인프라를 구축한다.

강남대로·테헤란로·언주로 등 강남 지역 23개 주요 도로에 있는 노후 신호제어기 70여개를 교체하고, 교차로 104곳에는 자율주행차와 교통 정보를 주고받는 신호 옵션 보드를 설치한다. 도로 인프라가 개선되면 자율주행차가 5G 통신망을 통해 24시간 내내 0.1초 단위로 신호등 색상과 변경 시간 등 각종 정보를 파악할 수 있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시는 실증을 원하는 모든 기업과 학교 등에 도로 인프라를 개방해 도심 자율주행 기술개발과 실증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현대자동차도 이르면 12월부터 자체 개발한 수소전기 자율주행차 6대를 시작으로 2021년 1월까지 최대 15대를 강남 도로에 투입해 자율주행 기술을 실증한다. 아울러 서울시와 함께 강남을 비롯해 여의도, 상암에서 노인과 장애인 등 교통약자를 실어 나르는 '도심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를 시범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서울은 현재 세계 최고의 대중교통 도시에서 2024년까지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자율주행을 상용화한 미래 교통도시로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성재 기자 pass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